국제

연합뉴스

세계 최초 문자메시지 NFT, 경매서 1억4천만원에 낙찰

장재은 입력 2021. 12. 22. 08:18

기사 도구 모음

세계 최초의 휴대전화기 문자메시지(SMS)가 경매에서 1억2천만원에 팔렸다고 AFP,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프랑스 경매업체 아귀트는 21일(현지시간) 경매에서 영국 이동통신사 보다폰이 대체불가토큰(NFT)으로 발행한 최초 단문 서비스가 10만7천 유로(약 1억4천만원)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억4천만원에 팔린 최초의 단문서비스 '메리 크리스마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세계 최초의 휴대전화기 문자메시지(SMS)가 경매에서 1억2천만원에 팔렸다고 AFP,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프랑스 경매업체 아귀트는 21일(현지시간) 경매에서 영국 이동통신사 보다폰이 대체불가토큰(NFT)으로 발행한 최초 단문 서비스가 10만7천 유로(약 1억4천만원)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이 문자메시지는 1992년 12월 3일 보다폰 엔지니어 닐 팹워스가 2㎏에 달하는 무선전화기 '오비텔'로 동료 직원 리처드 제이비스에게 보낸 15자 문자인 '메리 크리스마스'(Merry Christmas)였다.

NFT는 디지털 파일에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세계 유일의 진품임을 인증하고 소유권을 부여하는 디지털 증표다.

매매가 가능한 이 가상자산은 예술작품을 비롯한 다양한 아이템을 대상으로 발행돼 수집가나 투자자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날 세계 최초 문자메시지는 정보기술 분야에서 일하는 캐나다인에게 팔린 것으로 전해졌다.

호가가 7만5천 유로(약 1억원)를 넘어서자 입찰에서 빠진 블록체인 사업가 루이지 카라도나(18)는 "이 역사적인 제품에 대한 소유권을 갖고 내년까지 보유하다가 다음 성탄절에 되팔면 재미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보다폰은 이번 경매의 수익금을 유엔난민기구(UNHCR)에 기부하기로 했다.

휴대전화기의 조상인 오비텔 무선전화기 [영국 과학박물관그룹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jangj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