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교육부 직원 자녀는 얼마나 접종했을까.."별도관리 안해"

이연희 입력 2021. 12. 22. 15:56

기사 도구 모음

야당인 국민의힘이 청소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추진하는 교육부가 정작 자신들 자녀의 코로나19 예방접종 및 3차 접종(부스터샷) 현황을 공개하지 않았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22일 국민의힘 소속 최춘식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교육부는 "직원의 백신 3차 접종 및 직원 자녀의 백신 접종 현황을 현재 별도 관리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교육부, 국회 제출 자료에 "별도 관리 안 해"
최춘식 "복지부·질병청도 거부…독감은 제출"
"청소년 백신접종 강제…방역패스 철회해야"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지난 20일 오후 울산 북구 고헌초등학교에서 6학년 한 학생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2021.12.21. bbs@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야당인 국민의힘이 청소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추진하는 교육부가 정작 자신들 자녀의 코로나19 예방접종 및 3차 접종(부스터샷) 현황을 공개하지 않았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22일 국민의힘 소속 최춘식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교육부는 "직원의 백신 3차 접종 및 직원 자녀의 백신 접종 현황을 현재 별도 관리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최 의원은 앞서 복지부와 질병관리청(질병청)에도 본청 직급별 공무원의 부스터샷 접종 대상자 수와 미접종자 수, 12~17세 자녀 수와 미접종자 수 등을 제출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복지부는 "공무원의 백신 접종 현황과 관련해 별도로 관리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으며, 질병청은 "개인 및 자녀의 신상에 관련된 사항으로써 개인별 확인 및 조사가 어렵다"고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은 지난해 복지부와 질병관리청,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소속 공무원의 독감백신 접종 현황을 국회에 제출한 점을 들어 "방역당국자들부터 접종 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해서 올바른 방역 대처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최 의원은 "22일 기준 10대 청소년들의 코로나 확진 및 증상에 따른 치명률은 0%"라며 "사실상 백신접종을 강제하는 청소년 방역패스는 즉각 철회하고 접종 여부는 개인 자율에 맡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0시 기준 12~17세 연령대의 1차 접종률은 64.3%, 접종 완료 비율은 45.1%다. 2차 접종까지 마친 16~17세 청소년은 69.8%로 늘었지만 12~15세는 33.1%로 집계됐다.

정부와 방역 당국은 2022년 2월1일부터 12~18세 청소년 대상으로 학원, 독서실, 스터디카페 등에 대한 방역패스를 적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학생·학부모의 반발이 거세지자 적용 시기와 범위 등을 연내 개선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개선안을 마련하기 위해 다음주까지 학원, 학생, 학부모와의 간담회를 이어갈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