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앱으로 구직하는 때 온다" 윤석열 발언에 "얼마나 물정 모르면.."

김미나 입력 2021. 12. 22. 18:56 수정 2021. 12. 23. 00:26

기사 도구 모음

"조금 더 발전하면 학생들 휴대폰으로 앱을 깔면 어느 기업이 지금 어떤 종류의 사람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실시간 정보로 얻을 수 있을 때가, 아마 여기 1·2학년 학생이 있다면 졸업하기 전에 생길 거 같아요."

윤 후보는 이날 전북대학교 학생들과의 타운홀 미팅 과정에서 '청년 체감 실업률이 낮지 않은 수준이어서 불안감이 늘고 있다'는 질문을 받고 "재정으로 만든 일자리는 고용된 사람에게도 만족감을 못 준다. 결국 민간 주도로 (일자리 창출이) 돼야 하고 기업이 성장해야만 일자리가 나오는 것인데 그러기 위해선 기업 입장에서도 보더라도 노동시장 유연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2 대선]"조금 더 발전하면 휴대폰 앱으로 일자리 정보 얻을 것"
구인·구직 앱 넘쳐나는데 "대체 어느 시대 살고 있냐" 비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오후 전북 전주시 덕진구 전북대학교 최명희홀에서 학생들과 타운홀 미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금 더 발전하면 학생들 휴대폰으로 앱을 깔면 어느 기업이 지금 어떤 종류의 사람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실시간 정보로 얻을 수 있을 때가, 아마 여기 1·2학년 학생이 있다면 졸업하기 전에 생길 거 같아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전북 전주에서 대학생들과 청년실업 문제 해결책을 제시하며 이렇게 말했다. 앱을 통한 구인·구직 정보 공유를 새로운 기술로 제시한 윤 후보의 발언에 황당하다는 반응들이 나온다.

윤 후보는 이날 전북대학교 학생들과의 타운홀 미팅 과정에서 ‘청년 체감 실업률이 낮지 않은 수준이어서 불안감이 늘고 있다’는 질문을 받고 “재정으로 만든 일자리는 고용된 사람에게도 만족감을 못 준다. 결국 민간 주도로 (일자리 창출이) 돼야 하고 기업이 성장해야만 일자리가 나오는 것인데 그러기 위해선 기업 입장에서도 보더라도 노동시장 유연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어 “컴퓨터와 대화할 수 있는 코딩 알고리즘에 대해 학교와 정부에서도 재정을 투자하고 디지털 인재를 많이 양산하면 디지털 고도화가 돼 있는 졸업생은 절대 취업 걱정을 안 해도 된다”며 ‘디지털 인재화’를 강조했다. 윤 후보는 “어떤 데는 (일자리가) 넘쳐나. 그런데 이쪽에 대한 것만, 학교는 막 공부를 시키려고 하고 여기(반대쪽)엔 제대로 수요 대응을 못 한다면 그걸 늘 실시간 미스매치 상황을 파악해야 한다”며 일자리 수급 불균형을 거론하며 문제의 앱 발언을 쏟아냈다. 현장에서는 웃음이 터져 나왔다.

윤 후보의 발언이 알려지자 이미 구직자와 회사를 이어주는 취업 포털 서비스가 있고 정부에서도 ‘워크넷’을 운영하고 있는 현실을 전혀 모르는 거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국민의힘 누리집 게시판에는 “핸드폰으로 구인 구직하는 시대는 한참 전에 왔다. 윤석열은 대체 어느 시대에 살고 있느냐”는 글이 올라왔다. 홍준표 의원이 운영하는 플랫폼 ‘청년의 꿈’ 게시판에도 “얼마나 세상 물정을 모르면 미래에는 구인·구직 앱이 생긴다고 말하고 있느냐”며 윤 후보를 질타하는 목소리가 거셌다. 홍 의원은 “나도 모르겠어요. 이제”라는 댓글을 달았다. 온라인에서는 2008년 한나라당 당권에 도전한 정몽준 최고위원의 “버스비 70원”, 2016년 이은재 새누리당 의원의 “엠에스(MS) 오피스를 왜 마이크로소프트사에서 샀느냐”는 국정감사 발언과 겹친다는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