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자막뉴스] "가난하고 배운 게 없는 사람은.." 윤석열 '자유' 발언 논란

YTN 입력 2021. 12. 23. 09:2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전북 방문 첫 일정은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였습니다.

윤 후보는 수소 산업을 포함한 미래 먹거리 산업을 전북 지역에 육성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전라북도를 그냥 곡창지대로 생각하는 인식을 빨리 바꿔야 합니다. 미래 신산업에 대해서 정부가 과감한 선투자를 하고, 그런 기업이 들어와서 이 지역에서 돈을 많이 벌 수 있도록….]

전주로 이동해선 5·18 민주화운동의 첫 희생자, 이세종 열사의 추모비를 찾았습니다.

하지만 과거 윤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을 규탄하는 시위대가 몰리면서, 윤 후보는 표지석 앞에 헌화만 한 뒤 또다시 발길을 돌려야 했습니다.

전북대 학생들과의 타운홀 미팅에선 지역 불균형 해소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 교육시스템 개선 등을 약속했지만 질의 응답에서 논란의 발언이 나왔습니다.

자유주의 정당이 'n번방 방지법'이나 차별금지법 등 국민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과도 함께할 수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이렇게 답한 겁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극빈의 생활을 하고 배운 게 없는 사람은 자유가 뭔지도 모를 뿐 아니라, 자유가 왜 개인에게 필요한지에 대한 필요성 자체를 느끼지 못합니다.]

모두가 자유를 누리려면 상당한 정도의 세금을 걷어 어려운 사람과 나누고, 교육과 경제의 기초를 다져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이었지만,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너무 사는 게 힘들면 자유가 뭔지 느낄 수 있겠습니까? 모든 국민이 자유인이 돼야지, 많이 배우고 잘사는 사람만 자유인이 돼선 안 된다….]

표현 자체가 문제라는 비판이 이어지며, 또 한 번 설화에 휩싸였습니다.

전북 일정을 마친 윤석열 후보는 광주로 이동해 호남에 대한 진심을 호소하고 국민 통합의지도 다진다는 계획이지만, 끊이지 않는 논란에 내심은 그리 편치 않아 보입니다.

YTN 부장원입니다.

촬영기자 : 이승준·강영관·박재상

영상편집 : 주혜민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