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KBS

연말정산 간소화 다음 달 15일 개통..'일괄제공 서비스' 전날까지 신청해야

조정인 입력 2021. 12. 23. 12:01 수정 2021. 12. 23. 12:02

기사 도구 모음

연말정산 소득·세액공제 증빙 자료를 조회할 수 있는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다음 달 15일부터 시작됩니다.

올해는 간소화 자료를 국세청이 회사에 직접 제공하는 '일괄제공 서비스'가 시범 도입됨에 따라 이용을 원하는 회사는 신청자 명단을 다음 달 14일까지 홈택스에 등록해야 합니다.

'일괄제공 서비스'는 원하는 근로자에 한해 제공하는 것으로, 신청을 원하지 않는 경우에는 기존 방식대로 홈택스의 연말정산 간소화에서 파일을 내려받아 회사에 제출하면 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말정산 소득·세액공제 증빙 자료를 조회할 수 있는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다음 달 15일부터 시작됩니다.

올해는 간소화 자료를 국세청이 회사에 직접 제공하는 ‘일괄제공 서비스’가 시범 도입됨에 따라 이용을 원하는 회사는 신청자 명단을 다음 달 14일까지 홈택스에 등록해야 합니다.

‘일괄제공 서비스’는 원하는 근로자에 한해 제공하는 것으로, 신청을 원하지 않는 경우에는 기존 방식대로 홈택스의 연말정산 간소화에서 파일을 내려받아 회사에 제출하면 됩니다.

일괄제공 서비스를 신청한 근로자는 다음 달 19일까지 별도로 홈택스에 접속해 ‘일괄 제공 동의’ 확인 절차를 진행해야 합니다.

회사에 제공을 원치 않는 민감한 정보는 사전에 삭제할 수 있고, 부양 가족의 간소화 자료도 동의한 경우 국세청이 일괄 제공합니다.

올해 연말정산은 신용카드 등 소비증가분에 대한 추가 소득공제가 가능합니다.

올해 신용카드 사용 금액이 지난해보다 5%를 초과할 경우, 증가한 금액의 10%를 추가로 소득공제 받을 수 있습니다. 또 문화생활이나, 전통시장, 대중교통 사용 금액에 대해서도 각각 100만 원까지 추가 한도액이 적용됩니다.

기부금 세액공제율은 기존 15%(1,000만 원 초과분 30%)에서 20%(1,000만 원 초과분 35%)로 5%p 확대됩니다.

이 밖에도 올해부터는 전자기부금 영수증과 폐업 노인장기요양기관 의료비가 간소화 시스템에 반영됩니다.

국세청은 누리집(www.nts.go.kr)의 ‘연말정산 종합안내’ 코너에서 상담 도우미와 문답 모음집 등 도움자료를 제공합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홈택스 캡처]

조정인 기자 (rower@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