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신청 시작..내일까지 '홀짝제'

유영규 기자 입력 2021. 12. 27. 09:57 수정 2021. 12. 27. 10:57

기사 도구 모음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조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 대한 방역지원금 지급이 오늘(27일) 오전 9시에 시작됐습니다.

중기부는 "최근 정부나 공공기관을 사칭해 방역지원금 등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신청하라는 문자가 무작위로 발송되고 있다"며 "정부는 방역지원금 신청을 위한 안내 문자 발송 시 어떠한 링크나 유아르엘(URL)을 넣지 않으며 신용정보나 앱 설치 등을 요구하지 않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조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 대한 방역지원금 지급이 오늘(27일) 오전 9시에 시작됐습니다.

지원 대상은 올해 12월 15일 이전에 개업한 소상공인과 소기업 중 매출이 감소했거나 감소가 예상되는 사업자로, 업체당 100만 원씩 지급됩니다.

정부는 우선 오늘부터는 영업시간 제한 소상공인 업체 약 70만 곳을 대상으로 1차 지급을 시작했습니다.

이들은 별도 증빙서류 없이 즉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방역지원금 신청은 전용 누리집 '소상공인방역지원금.kr'에서 할 수 있습니다.
[ http://소상공인방역지원금.kr ]

첫 이틀간은 홀짝제가 적용됩니다.

오늘은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가 홀수인 소상공인 약 35만 곳 신청할 수 있고, 내일에는 짝수인 35만1천 곳이 신청할 수 있습니다.

29일부터는 홀짝 구분 없이 신청할 수 있습니다.

1차 지급 대상자들은 정부로부터 안내 문자를 받게 됩니다.

문자를 받고 신청한 소상공인에게는 당일 지급을 원칙으로 합니다.

오후 6시까지 신청하면 바로 당일에 요청한 계좌로 지원금이 입금됩니다.

중기부는 과거 희망회복자금 지급 시 하루 4회 이체하던 것을 5회로 늘렸습니다.

다만 공동대표 위임장이 필요한 경우 등 약 5만 곳과 지자체의 시설 확인이 필요한 영업시간 제한 사업체에 대해서는 내달 중순에 별도 안내 후 지급합니다.

여행업과 숙박업 등 영업시간 제한을 받지 않은 소상공인 중 버팀목플러스나 희망회복자금을 받은 약 200만 곳에 대해서는 내달 6일 방역지원금 지급을 시작합니다.

정부는 이 외의 대상자들에 대해서는 과세 자료가 확보되는 내달 중순 이후 매출 감소 여부를 확인한 뒤 순차적으로 지급할 예정입니다.

자세한 지원 기준, 신청 절차 등은 중소벤처기업부 누리집의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부터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콜센터도 운영합니다.

중기부는 "최근 정부나 공공기관을 사칭해 방역지원금 등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신청하라는 문자가 무작위로 발송되고 있다"며 "정부는 방역지원금 신청을 위한 안내 문자 발송 시 어떠한 링크나 유아르엘(URL)을 넣지 않으며 신용정보나 앱 설치 등을 요구하지 않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