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日, 한국인 등 대상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인식조사 추진

박세진 입력 2021. 12. 28. 10:13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에서 나오는 방사능 오염수(이하 오염수)를 정화처리한 물(처리수)을 2023년 봄부터 해양에 방류하기로 한 것에 대해 외국인의 의견을 듣는 인터넷 설문 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IAEA가 후쿠시마 제1 원전에 조사단을 파견해 내년 중 안전성 평가 내용을 담은 중간보고서를 정리토록 하는 등 오염수 방류 개시를 전후해 중장기적으로 IAEA가 관여토록 할 방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류 앞서 추진할 내용 담은 행동계획 결정.."IAEA와 긴밀 협력"
지역 어민단체, 후쿠시마현에 '방류 터널 공사 반대' 촉구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에서 나오는 방사능 오염수(이하 오염수)를 정화처리한 물(처리수)을 2023년 봄부터 해양에 방류하기로 한 것에 대해 외국인의 의견을 듣는 인터넷 설문 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8일 총리 관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오염수 처분과 관련해 앞으로 추진할 내용을 담은 행동계획을 결정했다.

이 계획에는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이 우려를 표명하는 오염수 방류 처분의 국제적인 신뢰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긴밀히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일본 정부는 IAEA가 후쿠시마 제1 원전에 조사단을 파견해 내년 중 안전성 평가 내용을 담은 중간보고서를 정리토록 하는 등 오염수 방류 개시를 전후해 중장기적으로 IAEA가 관여토록 할 방침이다.

또 내년 1월부터 한국, 대만, 홍콩 등 외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인터넷을 이용한 설문 조사를 벌여 오염수 및 후쿠시마산 식품에 관한 인식을 파악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설문 항목이나 조사 방식은 자세히 공개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이 밖에 오염수 방류에 따른 이미지 악화로 지역 어민 등이 볼 피해(풍평피해) 대책 기금으로 2021회계연도 추가경정(보정) 예산에 반영한 300억엔(약 3천억원)의 집행 체제를 내년 3월까지 정비하기로 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와 함께 향후 1년 안에 지역 및 어업, 농업, 상공업, 관광업 등 업종별로 실정에 맞는 피해 배상기준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기금으로는 수요가 줄어든 수산물을 일시적으로 사들이고 어업단체에 의한 인터넷 판매도 지원한다.

일본 정부는 내년 3월까지 기금 관리단체를 결정하고 지원 대상인 어업단체를 공모할 방침이다.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담당 각료들에게 "(풍평피해) 대책을 조속하고도 착실하게 이행해 한 사람이라도 많은 소비자가 (처리수의) 안전성을 이해토록 해 (후쿠시마) 지역의 모든 분이 안심하고 사업을 계속하며 확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 원전에서는 유입된 빗물·지하수와 냉각수가 원자로에 닿아 고농도 방사성 물질이 섞인 오염수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이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처리해 저장용 탱크에 담아 보관하고 있는데, 현재 누적 보관량이 129만t에 달한다.

일본 정부는 사고 원전 폐로 작업을 본격화하기 위해서는 부지 확보가 필요하다는 이유를 내세워 국제기준을 충족하는 수준으로 오염농도를 낮추는 재정화 처리를 거쳐 2023년 봄부터 해양(태평양)에 방류하는 방식으로 오염수를 처분하기로 지난 4월 결정했다.

그러나 오염수를 아무리 정화 처리해도 현재 기술로는 삼중수소(트리튬)라는 방사성 물질이 잔존하기 때문에 어민 중심인 지역 주민은 물론이고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이 해양 방류 처분에 반대하고 있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트리튬 함유 오염수를 물로 희석하면 별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트리튬 오염 농도를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시하는 음료수 기준의 7분의 1 정도인 1L(리터)당 1천500㏃(베크렐) 미만으로 낮춰 오염농도 확인 절차를 밟은 뒤 감독 당국인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인가를 받아 신설하는 약 1㎞ 길이의 해저터널을 통해 방류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지역 어민단체인 '바다와 생명을 지키는 후쿠시마 네트워크'는 27일 오염수 방류용 해저터널 공사를 후쿠시마현이 용인해선 안 된다는 내용의 건의서를 우치보리 마사오(內堀雅雄) 지사에게 전달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