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정부 "日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추진 매우 개탄..즉각철회 촉구"(종합)

김경윤 입력 2021. 12. 28. 16:09 수정 2021. 12. 28. 16:28

기사 도구 모음

정부는 일본이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佐渡)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천을 위한 후보로 선정한 데 대해 "매우 개탄스러우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특히 "'일본 근대산업시설' 관련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정과 일본 스스로 약속한 후속조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또 다른 한국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인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등재를 추진키로 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외교부 대변인 논평.."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
일본측 관계자 초치해 항의..유네스코에도 사도광산 문제 이미 두 차례 환기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김경윤 기자 = 정부는 일본이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佐渡)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천을 위한 후보로 선정한 데 대해 "매우 개탄스러우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논평을 통해 이렇게 말했다.

최 대변인은 특히 "'일본 근대산업시설' 관련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정과 일본 스스로 약속한 후속조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또 다른 한국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인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등재를 추진키로 했다"고 지적했다.

일본은 2015년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등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당시 조선인 강제노역이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희생자들을 기리는 정보센터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

이에 세계유산위원회가 올해 7월 조선인 강제노역 관련 설명을 개선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최 대변인은 "(세계유산위원회가) 일본의 결정 불이행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하고, 충실한 이행을 촉구한 것을 상기하며 일본이 동 위원회 결정부터 조속히 이행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는 본인의 의사에 반해 강제로 노역이 이루어진 장소가 이에 대한 충분한 서술 없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지 않도록 유네스코 등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선인 강제노역' 일본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후보로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佐渡)광산이 일본 문화심의회의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 추천 후보로 선정됐다고 교도통신이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화심의회의 이런 결정에 따라 일본 정부는 사도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위한 추천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할지 여부를 내년 2월 1일까지 검토할 예정이다. 사도 광산 유적 중 하나인 도유(道遊)갱 내부의 모습. 2021.12.27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일본 문화청 문화심의회는 이날 니가타(新潟)현에 있는 사도광산을 세계유산 등재 추천을 위한 후보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1월 중으로 일본 내각의 각의(국무회의 격) 결정을 거친 뒤, 2월 1일 전 유네스코에 사도광산 등재 신청서를 제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유산 노리는 사도 광산의 채굴 흔적 (니가타 교도=연합뉴스) 2021년 8월 19일 일본 니가타(新潟)현 사도(佐渡)시에 있는 '사도시마노킨잔'(佐渡島の金山·이하 '사도 광산'으로 표기)에 채굴 흔적이 남아 있다. 일본 니가타현과 사도시는 사도 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 중이며 일본 문화심의회가 일본 후보를 선정하기 위해 현재 심사 중이다. 2023년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일본 문화청에 추천서가 제출된 대상물은 사도 광산뿐이라서 이들 문화재가 일본 후보로 추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사도 광산은 일제 강점기에 조선인 노동자가 다수 동원된 강제 노역 현장이기도 하다. 2021.11.23 sewonlee@yna.co.kr

외교부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일본 정부 관계자를 초치해 사도광산 후보 선정 움직임에 대해 항의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정치화 문제를 자꾸 유네스코에 가져가는 것은 양국 관계뿐만 아니라 일본 측에도 바람직하지 않다"며 "일본 측 관계자를 불러 이러한 문제를 엄중히 제기한 바 있다"고 밝혔다.

다만 초치 시기와 대상은 공개하지 않았다.

정부는 또 유네스코 사무국에 두 차례 이상 사도광산 문제를 환기했으며, 관련 연구 용역을 진행했다고도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이 건에 대해서는 수년 전부터 주시하고 있었고 관련 연구도 이미 진행해 현황 파악을 한 상태"라고 말했다.

사도광산은 2010년 11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재 목록에 올랐으나 일본 단일 후보 선정 과정에서 4차례 밀린 바 있다. 이번에는 단독으로 검토돼 일본의 세계유산 등재 추천 후보가 됐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