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기준금리 인상에.. 은행 주담대·신용대출 금리 7년여만에 최고

박슬기 기자 입력 2021. 12. 30. 13:56 수정 2021. 12. 30. 14:02

기사 도구 모음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금리가 7년여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3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11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올 11월 예금은행의 전체 가계대출 금리는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연 3.61%를 기록, 전월보다 0.15%포인트 올랐다.

이처럼 가계대출 금리가 상승세를 지속하는 것은 한국은행이 지난 8월과 11월 두차례에 걸쳐 금리 인상을 단행해 사상 최저 수준(0.5%)으로 낮아졌던 기준금리가 1%로 0.5%포인트 오른 영향이 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금리가 7년여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은행 영업점 대출창구 모습./사진=뉴스1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금리가 7년여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과 은행들의 우대금리 축소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3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11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올 11월 예금은행의 전체 가계대출 금리는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연 3.61%를 기록, 전월보다 0.15%포인트 올랐다. 이는 6개월 연속 상승한 것으로 2018년 12월(3.61%)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전월보다 0.25%포인트 상승한 3.51%를 기록했다. 이는 2014년 7월(3.54%) 이후 7년4개월만에 최고치다.

일반신용대출 금리는 5.16%로 전월보다 0.54%포인트 올랐다. 이는 2014년 9월(5.29%) 이후 7년2개월만에 최고치다. 특히 이같은 상승폭은 2012년 9월(0.66%포인트)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처럼 가계대출 금리가 상승세를 지속하는 것은 한국은행이 지난 8월과 11월 두차례에 걸쳐 금리 인상을 단행해 사상 최저 수준(0.5%)으로 낮아졌던 기준금리가 1%로 0.5%포인트 오른 영향이 컸다. 여기에 은행들이 가계대출 총량관리를 맞추기 위해 대출을 옥죄면서 우대금리를 축소한 점도 작용했다.

기업대출 금리는 전월보다 0.18%포인트 오른 3.12%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2월(3.19%) 이후 처음으로 3%대로 올라선 것이다. 이중 대기업대출 금리는 전월대비 0.23%포인트 오른 2.90%, 중소기업대출 금리는 0.16%포인트 상승한 3.30%로 집계됐다.

은행들의 신규취급액 기준 예대금리차는 전월보다 0.12%포인트 축소된 1.66%포인트였다. 은행들의 수익성과 연관된 잔액기준 예대금리차는 2.19%포인트로 전월보다 0.02%포인트 확대됐다. 이는 2019년 8월(2.21%) 이후 2년3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가계대출 가운데 변동금리 대출 비중은 신규 취급액 기준으로 전월보다 3%포인트 늘어난 82.3%를 기록했다.

박슬기 기자 seul6@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