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5·18조사위 "참혹한 비무장 민간인 학살 사건 속속 드러나"

박호재 입력 2021. 12. 30. 14:58

기사 도구 모음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이하 5·18조사위)의 조사 결과, 지금까지 알려진 것들 보다 훨씬 참혹한 비무장 민간인 학살사건들이 속속 드러났다.

5·18조사위는 특히 "지난 2년 동안 광주진압작전에 투입되었던 계엄군 장·사병들의 증언과 제보를 통해 광주외곽봉쇄작전 과정에서 발생한 확인사살, 사망자 시체의 정글도를 이용한 추가 훼손, 저격수에 의한 민간인 사살 등 시위와 무관한 비무장 민간인에 대해 그동안 알려진 사실보다 훨씬 참혹한 학살행위가 있었다"며 "가해당사자의 인정진술, 관련 증언과 제보의 교차 검증을 통해 확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출범 2주기를 맞은 5.18진상규명조사위가 28일 광주에서 언론화상간담회를 갖고 지난 1년동안의 성과와 경과를 발표했다./광주=박호재 기자

확인사살, 정글도로 시체 추가훼손, 저격수 조준 사살 등

[더팩트ㅣ광주=박호재 기자]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이하 5·18조사위)의 조사 결과, 지금까지 알려진 것들 보다 훨씬 참혹한 비무장 민간인 학살사건들이 속속 드러났다.

또한 이같은 참혹 행위가 확인사살, 정글도를 이용한 사망자 시체 추가훼손, 저격수에 의한 민간인 사살 등 그 잔학상이 극에 달한 것으로 밝혀져 5·18의 지난 아픔이 다시 환기되며 광주 시민사회에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5·18조사위가 출범 2년을 맞아 지난 28일 광주에서 언론인 화상간담회를 가졌다.

5·18조사위는 "지난 2년 동안 추진해 온 조사의 주요 경과와 새롭게 확인한 사실을 중심으로 조사결과를 국민께 알리는 것은 우리 위원회의 책무이자 국민 여러분의 알 권리에 대한 의무라고 생각하여 기자회견을 갖게 되었다"고 간담회 개최 취지를 밝혔다.

5·18조사위는 "발포명령 체계의 실체와 전두환 당시 보안사령관의 자위권 발동과 광주진압작전 관여 사실을 밝혀가고 있다"며 "당시 군기록, 경찰기록 등에 대한 보다 정밀한 확인, 분석을 통해 그동안 쟁점으로 남아 있던 전두환의 자위권 발동의 관여, 발포명령 체계의 실체를 확인해가고 있다"고 전두환 관련 조사 경과를 설명했다.

또한 "비무장 민간인 살상의 참혹한 사건들을 추가로 확인하고, 이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확인 중이다"고 밝혔다.

5·18조사위는 특히 "지난 2년 동안 광주진압작전에 투입되었던 계엄군 장·사병들의 증언과 제보를 통해 광주외곽봉쇄작전 과정에서 발생한 확인사살, 사망자 시체의 정글도를 이용한 추가 훼손, 저격수에 의한 민간인 사살 등 시위와 무관한 비무장 민간인에 대해 그동안 알려진 사실보다 훨씬 참혹한 학살행위가 있었다"며 "가해당사자의 인정진술, 관련 증언과 제보의 교차 검증을 통해 확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암매장 의혹과 관련 "계엄군에 의해 희생된 민간인 시체의 다수가 실종되었고, 그 실종된 시체처리팀이 운용되었다는 증언과 제보를 확보하여 시체처리팀의 운용에 대한 정밀한 조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5·18조사위는 "일각에서 제기됐던 북한 특수군 개입 주장은 조사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선을 그으면서 "북한특수군 광주침투와 관련된 북한이탈주민들의 조사에서 본인이 광주에 왔었다고 주장한 사실이 허위였다는 관련 북한이탈주민의 고백을 확보했다"고 근거를 제시했다.

사망자 암매장 사건과 관련 5·18조사위는 "암매장 제보 현장과 특히 옛광주교도소 일원에서 발굴된 총 260여기의 무연고 유골에 대한 유전자와 행방불명피해신고자 242명 가족들의 유전자를 대조하는 작업을 내년 상반기 내에 완료하여 일치여부를 확인해 공개하겠다"며 향후 일정을 밝혔다.

끝으로 5·18조사위는 "광주진압작전 현장에 있었던 많은 계엄군들의 양심적인 제보와 증언을 확보하였고, 이 분들이 겪고 있는 고통스러운 기억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조사하여 그 피해사실을 확인했다"고 추후 조사일정을 설명했다.

forthetrue@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