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사내커플은 얼추 2억..전직원 4000% 보너스 쏜 회사, 어디?

정윤미 기자 입력 2022. 01. 03. 11:54 수정 2022. 01. 03. 13:14

기사 도구 모음

대만 3대 해운업체 에버그린마린이 자사 직원에게 1인당 월급 40개월 치에 해당하는 연말 보너스 4000%를 지급했다고 현지 매체 포커스대만이 최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직원 일부는 연말보너스로 200만대만달러(약 8618만원)를 받았다고 알려졌다.

한 사내 커플은 자신들의 보너스 합계가 500만대만달러(약 2억1545만원)라고 밝혔다.

이에 지난해 3분기 동안 에버그린마린 순이익은 1582억7000만대만달러로 한화 6조8183억원에 이르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발 화물 운송 급증에 해운사 운임 치솟아
대만 에버그린마일 수익 1300%↑..성과급 잔치
29일(현지시간) 파나마 국적의 대만 해운업체 에버그린마린 화물선이 이집트 수에즈 운하 길목을 가로막고 있다. 2021.03.29 © AFP=뉴스1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대만 3대 해운업체 에버그린마린이 자사 직원에게 1인당 월급 40개월 치에 해당하는 연말 보너스 4000%를 지급했다고 현지 매체 포커스대만이 최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직원 일부는 연말보너스로 200만대만달러(약 8618만원)를 받았다고 알려졌다. 한 사내 커플은 자신들의 보너스 합계가 500만대만달러(약 2억1545만원)라고 밝혔다. 이들 모두 10년간 근무했으며 기본금은 6만대만달러(약 259만원)다.

보너스 금액 관련해 에버그린마린 측은 직원마다 액수가 다르다는 것 외에 언급을 삼갔다.

에버그린마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공급망 문제로 컨테이너·화물 운송 수요가 급증하고 그 결과 해운 업계 평균 운임 상승하는 등 예상 밖 호황을 누리게 됐다.

이에 지난해 3분기 동안 에버그린마린 순이익은 1582억7000만대만달러로 한화 6조8183억원에 이르렀다. 4분기 실적이 발표되지 않았지만 연수익이 약 1347%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younm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