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대한항공, '그린 스카이패스' 프로젝트 시작..탄소중립 실천 위한 친환경 숲 조성

이상규 입력 2022. 01. 04. 09:45 수정 2022. 01. 04. 16: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제공 =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4일부터 스카이패스 회원 참여로 기금을 조성, 기후변화방지와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친환경 숲 조성에 사용하는 '그린 스카이패스'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터는 지난해 10월 22일 마포구와 스카이패스 숲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에 따른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참여 방법은 대한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서 스카이패스 마일리지로 보너스 항공권을 구매하거나, 마일리지 몰 메뉴 내 KAL스토어에서 로고상품을 구매한 후 GREEN SKYPASS 배너를 클릭해 참여하기 버튼을 누르면 된다.

대한항공은 스카이패스 회원들이 프로젝트에 참여할 때마다 ▲국제선 보너스 항공권 1매당 2000원 ▲국내선 보너스 항공권 1매당 1000원 ▲로고상품 건당 500원을 각각 적립해 스카이패스 숲 조성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한다.

대한항공은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 회원들을 대상으로 별도 모집 및 추첨을 통해 2022년 3월 진행 예정인 스카이패스 숲 나무심기 행사에도 초청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스카이패스 회원들이 마일리지를 사용하는 즐거움 뿐 아니라, 숲을 조성하는 데에 일조함으로써 환경 보호에도 참여할 수 있다는 뜻깊은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진행한 것"이라며 "향후 스카이패스 회원들이 친환경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항공은 이번 프로젝트 진행을 기념해 ▲1월 27일까지 국내선 전 노선 일반석 보너스 항공권 10% 할인 ▲1월 31일까지 KAL스토어 로고상품 할인 ▲'프로젝트(Project) 1907' 콜라보 친환경 상품 판매 등 다양한 마일리지 사용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사항은 대한항공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