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北 미사일 무력시위에..주한미군 특수정찰기 작전 비행

김호준 입력 2022. 01. 07. 09:22

기사 도구 모음

주한미군이 운용하는 특수정찰기 '가드레일'(RC-12X)이 7일 오전 수도권 상공에서 작전 비행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일 북한이 '극초음속미사일'을 시험 발사하면서 추가적인 도발 징후를 탐지하기 위해 경계·감시활동을 강화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비행은 북한이 최근 극초음속미사일을 동해상으로 시험 발사한 데 따른 동향을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기 전날인 4일에도 RC-12X의 모습이 포착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호감청정보 수집하는 'RC-12X' 가드레일
7일 오전 수도권 부근서 포착
北 추가 도발 정황 탐지 나선 듯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주한미군이 운용하는 특수정찰기 ‘가드레일’(RC-12X)이 7일 오전 수도권 상공에서 작전 비행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일 북한이 ‘극초음속미사일’을 시험 발사하면서 추가적인 도발 징후를 탐지하기 위해 경계·감시활동을 강화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사진=플라이트레이더24 누리집 갈무리)
항공기 추적사이트 ‘플라이트레이더24’에 따르면 RC-12X는 이날 오전 오산 미 공군기지를 이륙해 경기도 용인, 양평 일대를 지나 강원도 춘천·속초 지역으로 향했다.

RC-12X는 주한미군 예하 501정보여단 3정보항공탐색분석대대 소속으로 알려졌다. 이 정찰기는 신호감청정보인 ‘시긴트’(SIGINT)를 수집한다. 전장에서 작전을 수행하는 부대에 표적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작전 성공의 확률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이번 비행은 북한이 최근 극초음속미사일을 동해상으로 시험 발사한 데 따른 동향을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기 전날인 4일에도 RC-12X의 모습이 포착됐다.

한편, 북한은 지난 5일 자강도 일대에서 극초음속미사일을 동해상으로 시험 발사했다. 음속의 다섯 배인 ‘마하5’ 이상으로 날아가는 미사일을 뜻하는 극초음속미사일은 현존하는 지대공 미사일로 요격이 거의 불가능해 전장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로 평가된다.

다만 군 당국은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에 대해 “다양한 한미정보 자산으로 탐지됐고, 대응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호준 (kazzyy@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