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홍준표 "윤석열 '원팀' 합류, 시간문제? 참 방자하다"

박지혜 입력 2022. 01. 07. 10:37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자신의 윤석열 대선후보 '원팀' 합류에 대해 "시간문제"라고 한 박수영 의원에 "참 방자하다"고 했다.

홍 의원은 7일 소통 채널 '청년의꿈'에 한 누리꾼이 박 의원의 발언을 옮기자 이같이 반응하며 "난 이미 뒤에서 돕고 있다. 아무런 내용도 모르는 사람이 함부로 말한다"라고 불쾌함을 나타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한 홍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의 합류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자신의 윤석열 대선후보 ‘원팀’ 합류에 대해 “시간문제”라고 한 박수영 의원에 “참 방자하다”고 했다.

홍 의원은 7일 소통 채널 ‘청년의꿈’에 한 누리꾼이 박 의원의 발언을 옮기자 이같이 반응하며 “난 이미 뒤에서 돕고 있다. 아무런 내용도 모르는 사람이 함부로 말한다”라고 불쾌함을 나타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1월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한 홍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의 합류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홍 의원에 대해 “홍 의원 가까운 분들도 우리 캠프에 들어와서 일하고 있었고, 본인은 계속 지금 확실한 답을 안 주고 계시지만 이번에 새 출발한 것이 계기가 되어서 이젠 좀 결심할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갈등을 빚다 전날 손을 맞잡은 이준석 대표와 윤 후보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이준석 내치면 대선 끝이라고 해줬다”라고 하는가 하면, 윤 후보에 대해서도 “혼낼 때는 혼내고 감쌀 때는 감싸야 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보수 원로인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윤 후보에게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홍 의원, 유 전 의원과 손잡으면 이긴다”고 고언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손잡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 저는 선대위에 합류했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전날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TV’에서 윤 후보가 이 대표와 엇박자를 내는 것도 결국 “정치적인 역량 문제”라며 “최근 윤 후보의 지지율 하락은 후보 본인의 능력 문제와 처가 비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 “처가 비리에 대해 윤 후보가 단호한 태도를 취해야 그동안 내세웠던 공정과 상식에 부합한다”며 엄정한 대응을 요구했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