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

"무증상자는 앞으로 PCR검사 못받는다"

오상헌/이선아 입력 2022. 01. 07. 17:28 수정 2022. 01. 17. 15:40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더라도 증상이 경미한 사람은 선별진료소를 찾아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는 대신 집에서 자가진단키트로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식으로 방역당국의 검사 시스템이 바뀐다.

방역당국은 무증상자와 경증 감염 의심자 외에 학교, 요양병원 등에서 자가진단키트를 감염 여부를 판단하는 1차 수단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가진단키트로 먼저 검사
먹는 치료제 13일 국내 반입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더라도 증상이 경미한 사람은 선별진료소를 찾아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는 대신 집에서 자가진단키트로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식으로 방역당국의 검사 시스템이 바뀐다. 고령층, 면역 저하자, 백신 미접종자 등 고위험군과 자가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온 사람에 대해서만 PCR 검사를 해 검사 속도를 끌어올리겠다는 의미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확산 속도가 빠른 오미크론 변이를 감당하려면 지금의 방역체계 전반을 속도와 효율성 관점에서 전면 혁신해야 한다”며 “진단검사의 우선순위를 정해 감염 가능성이 높은 국민은 PCR 검사법으로 신속·정확하게 검사하고, 일반적인 경우에는 신속항원검사(자가진단검사) 등을 보완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델타 변이에 비해 전파력이 2~3배 강한 오미크론이 조만간 우세종이 되면 PCR 검사 수요가 폭증해 검사 시스템이 마비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나온 조치다. 지금은 자가진단키트의 정확도(93~95%)가 PCR(99~100%)에 비해 떨어진다는 이유로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판정할 때 보조 수단으로도 활용하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은 무증상자와 경증 감염 의심자 외에 학교, 요양병원 등에서 자가진단키트를 감염 여부를 판단하는 1차 수단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방역당국은 그러나 구체적인 시행 시기와 자가진단키트 무료 배포 여부 등 세부 실행계획은 공개하지 않았다.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초도 물량은 오는 13일께 국내에 들어온다. 정부는 화이자 76만2000명분, 머크(MSD) 24만2000명분 등 100만4000명분의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오상헌/이선아 기자 ohyeah@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