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윤석열 '여성가족부 폐지' 글에 응답한 이대남들 "이렇게 나오신다면 표를 줄 수밖에"

이동준 입력 2022. 01. 07. 19:35 수정 2022. 01. 07. 19:42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7일 오후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짧고 강한 메시지를 남겼다.

전날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을 봉합하고 '원팀'을 이룬 윤 후보가 이 대표의 의견을 받아 '이대남(20대 남성)' 표심을 겨냥한 행보라는 해석이 나온다.

작년 10월 윤 후보는 여성가족부를 '양성평등가족부'로 개편하고 관련 업무와 예산을 재조정하겠다는 공약을 내놓은 바 있는데 이날 글을 통해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페이스북.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7일 오후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짧고 강한 메시지를 남겼다.

전날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을 봉합하고 ‘원팀’을 이룬 윤 후보가 이 대표의 의견을 받아 ‘이대남(20대 남성)’ 표심을 겨냥한 행보라는 해석이 나온다.

작년 10월 윤 후보는 여성가족부를 ‘양성평등가족부’로 개편하고 관련 업무와 예산을 재조정하겠다는 공약을 내놓은 바 있는데 이날 글을 통해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5시 19분쯤 올라온 윤 후보의 메시지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탈모약 공약  만큼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게시글에는 단 1시간 만에 1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리는 등 큰 반응이 쏟아졌다.

반페미니즘 단체인 신남성연대 배인규 대표는 “2030 남성이 더 이상 기성 정치권의 무시의 대상이 아니라 ‘차이를 만들 수 있는 조직화된 세력’이라는 사실과 존중하지 않으면 선택받을 수 없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사례”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또 이대남들이 주로 활동하는 커뮤니티에는 “이렇게 나오신다면 표를 줄 수밖에” 등의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선대본부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경선 때 공약은 양성평등가족부 신설이었다”며 “기존 여가부 문제점을 인식하고 균형 있는 양성평등을 추구하겠다는 것이었는데 큰 호응이 없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당을 지지하는 민심이 그걸 더 원한다는 판단에 윤 후보가 여가부 폐지 공약을 며칠 전 전향적으로 결심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윤 후보는 전날에도 “성범죄 처벌 강화, 무고죄 처벌 강화”라며 ‘이대남’들이 반기는 게시물을 올렸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