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이날을 기억해야 한다"..서경덕, '이봉창 의거 90주년' 홍보

이기림 기자 입력 2022. 01. 08. 15:41

기사 도구 모음

일본 도쿄에서 일왕을 향해 폭탄을 던진 독립운동가 이봉창 의사(1901~1932)의 의거 90주년을 맞아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홍보활동에 나섰다.

서 교수는 1932년 1월8일 일본 도쿄 경시청 앞을 지나가는 일왕 히로히토를 향해 수류탄을 던진 이 의사의 의거 90주년을 맞아 이를 알리는 카드뉴스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배포했다고 8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봉창 의사 카드뉴스.(서경덕 교수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일본 도쿄에서 일왕을 향해 폭탄을 던진 독립운동가 이봉창 의사(1901~1932)의 의거 90주년을 맞아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홍보활동에 나섰다.

서 교수는 1932년 1월8일 일본 도쿄 경시청 앞을 지나가는 일왕 히로히토를 향해 수류탄을 던진 이 의사의 의거 90주년을 맞아 이를 알리는 카드뉴스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배포했다고 8일 밝혔다.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된 카드뉴스에는 "1932년 1월 8일, 이봉창 의사가 경시청 앞을 지나가는 일왕 히로히토를 향해 수류탄을 던진 날"이라고 적혔다.

이어 "수류탄의 위력이 약했고 제대로 명중을 하지 못해 의거는 실패로 끝이 났지만, 그의 의거로 침체했던 임시정부의 항일운동이 되살아 나는 계기가 됐다"며 "윤봉길 의거를 비롯한 항일투쟁의 도화선이 됐다. 우리는 이날을 반드시 기억해야만 한다"고 돼 있다.

이 의사는 의거가 실패하고 경찰에 붙잡힌 뒤 같은 해 9월30일 사형 선고를 받았으며 10월10일 처형당했다.

서 교수는 "안중근 의거, 윤봉길 의거 등에 비해 이봉창 의거가 잘 알려지지 않은 것이 안타까웠다"라며 "향후 이 의사 관련 다국어 영상을 제작해 해외 한인 학교, 재외동포 및 유학생 단체에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번 카드뉴스 제작·배포는 서 교수가 진행하는 '한국사 지식 캠페인' 일환으로, 대한민국의 역사적인 날에 맞춰 그날의 한국사 지식을 알리고 있다.

lgir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