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아일보

BNK부산은행 '어르신 전용상담센터' 신설

김화영 기자 입력 2022. 01. 10. 03:05

기사 도구 모음

BNK부산은행은 '어르신 전용상담센터'를 신설했다고 9일 밝혔다.

은행 업무에 어려움을 겪는 만 65세 이상 고객이 대표번호로 전화하면 전담 상담사와 바로 연결된다.

어르신상담센터에서는 예금과 대출, 신탁, 전자금융 등 모든 은행 업무에 관한 상담이 가능하다.

은행 대표번호에 전화를 걸어 노인임을 밝히면 어르신상담센터로 연결도 가능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은행 이용 불편 65세 이상 고객
전화로 전담 상담사와 통화 가능

BNK부산은행은 ‘어르신 전용상담센터’를 신설했다고 9일 밝혔다.

은행 업무에 어려움을 겪는 만 65세 이상 고객이 대표번호로 전화하면 전담 상담사와 바로 연결된다. ‘1100’ 번호에는 ‘한 분 한 분 100세까지 정성을 다해 응대하겠다’는 뜻이 담겼다. 어르신상담센터에서는 예금과 대출, 신탁, 전자금융 등 모든 은행 업무에 관한 상담이 가능하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은행 대표번호에 전화를 걸어 노인임을 밝히면 어르신상담센터로 연결도 가능하다.

어르신상담센터로 전화하면 상담사가 어려운 금융 용어를 쉬운 말로 바꿔 천천히 설명해준다. ‘타행 간 이체’라는 용어 대신 ‘다른 은행으로 돈을 보내기’, ‘입출금 내역’은 ‘돈이 통장에 들어오고 나간 내역’ 등으로 바꿔 설명해주는 방식이다. 또 많은 상담사를 배치해 그간 상담사 연결까지 여러 단계를 거쳐야 하는 번거로운 절차를 최소화했다.

부산은행은 급변하는 디지털 금융환경에 어르신이 불편함을 겪지 않게 △스마트폰 화면을 보며 메뉴를 선택하는 ‘보이는 ARS 서비스’ △모바일뱅킹에 큰 글씨를 제공하는 ‘크게 보기 서비스’ 등도 시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화영 기자 ru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