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윤석열 "청년 첫 주택 장만, LTV 80%도 문제 없다"

나성원 입력 2022. 01. 11. 11:20 수정 2022. 01. 11. 12:47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1일 "청년들의 첫 주택 장만에는 대출 규제를 대폭 풀어서 LTV 80%로 해도 문제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담보대출이니까 LTV를 좀 높여서 이 부분의 대출 규제를 강하게 하지 않더라도 금융기관 자산건전성에 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혼부부·청년 첫 주택에 대한 LTV 규제 완화는 지난해 8월 윤 후보가 발표했던 공약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출 규제 완화' 부동산 공약 재차 강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1일 오전 서울 성동구 할아버지공장 카페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1일 “청년들의 첫 주택 장만에는 대출 규제를 대폭 풀어서 LTV 80%로 해도 문제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과거 IMF 때도 기업대출보다 가계대출이 훨씬 덜 부실화하는 경향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담보대출이니까 LTV를 좀 높여서 이 부분의 대출 규제를 강하게 하지 않더라도 금융기관 자산건전성에 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혼부부·청년 첫 주택에 대한 LTV 규제 완화는 지난해 8월 윤 후보가 발표했던 공약이다. LTV는 주택을 담보로 돈을 빌릴 때 담보 가치 대비 대출금액 비율을 뜻한다.

현재 서울 등 투기지역 주택의 경우 9억원까지는 LTV가 40%로 제한돼 있다. 9억원 초과분은 LTV 20%가 적용되고 15억원을 초과하면 대출이 불가능하다.

생애최초 주택에 대한 대출 규제 완화는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밝힌 바 있다. 고강도 대출 규제는 문재인정부의 대표적인 부동산 정책 기조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