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대전시민단체 "넥슨과 맺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 밀실 협약 해명하라"

최영규 입력 2022. 01. 11. 14:00

기사 도구 모음

사단법인 토닥토닥을 비롯한 대전지역 6개 시민단체는 11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와 넥슨이 맺은 기부협약서 공개와 사과를 촉구했다.

원용철 대전의료원설립시민운동본부 상임대표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국가가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벌인 국가적 사업인데 대전시는 그 사업을 넥슨이라고 하는 민간기업에 기부금을 받았다는 이유로 국가 사업을 팔아버렸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전지역 6개 시민단체가 11일 시청 북문 앞에서 대전시의 '대전충남어린이공공재활병원 공공성 훼손'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 대전=최영규 기자

"국가 사업을 기부 이유로 민간기업에 넘기는 꼴"

[더팩트 | 대전=최영규 기자] "대전시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에 대한 밀실협약을 해명하고 공공성 훼손 사과하라"

사단법인 토닥토닥을 비롯한 대전지역 6개 시민단체는 11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와 넥슨이 맺은 기부협약서 공개와 사과를 촉구했다.

원용철 대전의료원설립시민운동본부 상임대표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국가가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벌인 국가적 사업인데 대전시는 그 사업을 넥슨이라고 하는 민간기업에 기부금을 받았다는 이유로 국가 사업을 팔아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넥슨이 100억원을 후원한다고 했는데 정말 후원이었을까? 지금까지 알려진 협약 내용을 보면 100억원을 투자해 400억원의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삼키려는 검은 속내를 드러냈다"고 덧붙였다.

설재균 대전 참여자치시민연대 간사는 "어린이병원 명칭에 '공공'이라는 단어가 빠지는 것을 대전시가 계속해서 숨겨 시민들은 몰랐으며 기부를 받았다고해서 공공의 정체성을 포기한 꼴"이라고 주장했다.

또 "대전시는 공공의 신뢰성 회복을 위해 협약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공공의 이름으로 만들어가는 어린이재활병원을 만드는데 힘써야 한다" 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대전시는 넥슨과의 기부협약 논란과 관련, 전날 브리핑을 통해 병원 이름을 '대전충남넥슨어린이재활병원'으로 한다는 내용과 함께 병원장 임명 시 대전시와 넥슨재단의 협의 넥슨재단 운영위원회 참여 20억원 이상 사업비 증감 시 대전시와 넥슨재단의 협의 등의 세부협약이 있었다고 밝혔다.

시는 병원명과 병원장 임명 등의 업무협약이 넥슨측과 합의되지 않을 경우 100억원의 기부금 반환도 검토하고 부족분은 시비로 충당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hefactcc@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