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한국인들이 가장 신뢰하는 국가는 미국.. 중국·일본은 최하위권

이희경 입력 2022. 01. 12. 08:36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인들이 생각하는 가장 신뢰할 수 있고 협력해야 하는 나라는 미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과거사 문제에 반성하지 않고 있는 일본과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을 지속하고 있는 중국은 가장 불신하는 국가들로 꼽혔다.

반면에 일본과 중국은 각각 13.3%, 6.8%로 조사 대상 20개국 가운데 19위, 20위를 기록해 한국인들이 가장 불신하는 국가로 꼽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주요 20개국 대상 호감도 조사
가장 신뢰하고 협력해야 할 국가 70% 안팎 미국 꼽아
일본 19위, 중국 20위 등 반감 느끼는 국민 많아
사진=국가보훈처 제공
한국인들이 생각하는 가장 신뢰할 수 있고 협력해야 하는 나라는 미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과거사 문제에 반성하지 않고 있는 일본과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을 지속하고 있는 중국은 가장 불신하는 국가들로 꼽혔다.

서울대 아시아연구소는 12일 ‘아시아 브리프’ 최신호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1 한국인의 아시아 인식 설문조사 결과 분석 보고서’를 게재했다.

연구소는 지난해 12월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성인남녀 1031명을 대상으로 미국, 중국, 일본, 프랑스, 호주, 독일, 태국, 베트남 등 주요국 20개국에 대한 호감도 등을 묻는 설문 조사를 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71.6%(복수 응답)가 ‘신뢰할 수 있는 국가’로 미국을 꼽아 한국인들은 미국에 대한 신뢰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일본과 중국은 각각 13.3%, 6.8%로 조사 대상 20개국 가운데 19위, 20위를 기록해 한국인들이 가장 불신하는 국가로 꼽혔다. 일본은 과거사 문제에 대한 진심 어린 반성을 하지 않는 모습이, 중국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대응한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이 지금까지도 풀리지 않은 것 등이 반감을 불러온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이 가장 협력해야 할 나라’를 묻는 말에도 가장 많은 응답자가 미국을 꼽아 69.2%에 달했다. 중국은 6.9%, 북한은 6.5%를 기록해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특히 일본은 1.1%에 그쳐 북한보다도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한국과 좋은 관계라고 생각하는 국가’에서도 미국은 68.2%로 최상위를 차지했지만, 중국(9.6%)과 일본(3.1%)은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미국은 ‘한국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나라’를 묻는 항목에서도 67.0%로 1위를 차지했다. 중국과 일본은 각각 8.4%, 7.4%에 불과했다.

연구소는 20개 주요국에 대한 호감도를 보여주는 ‘감정 온도’를 0∼100도 사이에서 고르도록 했는데, 미국이 65.9도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스웨덴(59.5도), 독일(58.1도), 프랑스(57.3도) 등 유럽 국가와 호주(59.2도)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싱가포르(54.1도)가 가장 높았고, 이어 대만(51.3도), 몽골(50.1도), 태국(48.3도), 필리핀(47.9도), 베트남(46.6도) 순이었다.

반면에 한국의 주변국인 중국(35.8도)은 18위, 북한(33.8도)은 19위, 일본(33.6도)은 20위로 최하위권을 차지했다. 이는 14위 남아프리카공화국(45.0도), 16위 가나(42.2도) 등 아프리카 국가보다도 낮은 수치다.

‘미·중 경쟁에서 패권을 잡을 국가’를 묻는 말에는 53.7%가 미국을, 11.5%가 중국을 꼽아 중국의 미국 패권 도전에 비관적인 견해가 나타났다.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비롯해 반도체 경쟁 등 아시아를 둘러싼 주요 이슈를 두고 협력할 나라에서도 응답자의 67.5%가 미국을 꼽았다.

연구를 진행한 김용호 아시아 브리프 편집위원장은 “‘동북공정’과 사드 배치에 대응한 ‘한한령’ 등으로 중국과의 갈등이 꾸준히 이어지면서 반감도 커진 것”이라며 “이로 인해 중국에 대한 신뢰도와 협력 관계 등 모든 지표가 매우 부정적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미·중 간 경쟁이 심화하면서 아시아가 지정학적 요충지로 떠오른 상황에서 이러한 결과는 정책적 함의가 크므로 한국의 대외정책 수립에 참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