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조선일보

코로나로 인한 합병증.. 치매·심부전 위험 높다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입력 2022. 01. 13. 03: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로 인한 합병증 발생률은 독감과 비슷한 수준이거나 낮지만, 치매, 심부전증, 탈모 등 일부 질환은 독감보다 높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혜진 교수,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오명돈, 공공진료센터 이진용 교수 등 공동 연구팀은 코로나19 합병증에 취약한 환자가 누구인지 파악하는 연구를 수행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로 지난해 9개월간 코로나19로 확진받은 환자 2만1615명과 독감 진단 및 항바이러스제 처방을 받은 238만696명의 질병 진료 데이터를 비교했다.

그 결과, 코로나19 환자 전체 합병증 발생률은 19.1%로 독감(28.5%)에 비해 낮았다. 아울러 소화기, 근골격계, 천식, 폐렴 등 대부분의 질환에서 합병증 상대 위험도는 코로나19가 독감보다 낮거나 비슷한 수준이었다.

반면, 치매, 심부전증, 기분 장애, 탈모 등 일부 질환의 합병증 발생률은 오히려 코로나19 환자에게서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고령이나 동반 질환이 많은 환자는 폐렴, 심혈관 질환, 심부전, 뇌혈관 질환 등에서 발생률이 더 높게 나왔다.

이진용 교수는 “현재 코로나19의 합병증은 독감보다 높지는 않으나 치명률은 더 높다”며 “예방접종을 통해 코로나19의 치명률을 낮출 수 있다면 코로나19 관리 전략도 독감과 같이 유증상 확진자 관리 중심으로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월마다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에 실릴 예정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