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비행기 타고 출퇴근하세요"..교통비 月 155만원 파격 지원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정영효 입력 2022. 01. 13. 07:09 수정 2022. 01. 13. 14:41

기사 도구 모음

소프트뱅크그룹 계열사인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 야후재팬이 월 15만엔(약 155만원)까지 비행기 출퇴근비를 지원해 8000여명에 달하는 전 직원의 거주지를 완전 자유화 한다.

야후는 오는 4월부터 전 직원이 일본 국내라면 어디서든 원하는 곳에 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를 도입한다고 13일 발표했다.

비행기로 통근하더라도 매월 15만엔까지 교통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월부터 8000여 전직원 日 어디서 살아도 자유
매월 원격근무수당 1만엔 지급해 재택근무 장려


소프트뱅크그룹 계열사인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 야후재팬이 월 15만엔(약 155만원)까지 비행기 출퇴근비를 지원해 8000여명에 달하는 전 직원의 거주지를 완전 자유화 한다.

야후는 오는 4월부터 전 직원이 일본 국내라면 어디서든 원하는 곳에 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를 도입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지금까지 야후는 '지시가 있을 경우 오전 11시까지 출근할 수 있는 지역'으로 사원의 거주지를 한정했다. 4월부터 이 규정을 없애 직원들이 일본 내라면 어디든 거주할 수 있게 된다.

'1일 편도 6500엔, 1개월 15만엔 이하'이었던 교통비 지원 가운데 편도금액 상한도 폐지한다. 비행기로 통근하더라도 매월 15만엔까지 교통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원격근무 수당도 매월 최대 1만엔으로 1000엔 늘리고, 사원 회식비도 매월 1인당 5000엔씩 보조한다. 원격근무를 지원하는 한편 부족해 질 수 있는 직원들의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한 대책이다. 

8000여명인 전 직원이 거주지 및 교통비 제한 철폐의 적용을 받는다. 단 개인정보를 다루는 사원은 사무실 근무를 해야 한다.

야후는 2014년부터 일하는 장소와 근무환경을 사원이 선택하는 제도를 도입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한 2020년부터는 원격근무를 본격화해 올 1월 현재 전 직원의 90%가 사무실 이외의 공간에서 일하고 있다.

야후는 "다양한 가치관이 통용되는 일하는 방식을 사원들이 선택할 수 있게 해 우수한 인재를 확보하려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