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전자신문

[사설]상술 판치는 민간 자격증

입력 2022. 01. 13. 15:50 수정 2022. 01. 13. 16:41

기사 도구 모음

메타버스와 대체불가토큰(NFT)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 교육 과정이 난립하고 있다.

'메타버스 비즈니스 전문가' '메타버스 강사' 등 민간자격증을 발급하는 협회도 우후죽순격으로 등장했다.

정부 공인 국가자격이 아직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검증되지 않은 민간자격증과 교육 프로그램이 난무하면서 소비자 피해가 우려된다.

3D 프린팅, 드론,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특정 산업이 주목받으면 관련 민간자격증이 우후죽순격으로 쏟아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메타버스와 대체불가토큰(NFT)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 교육 과정이 난립하고 있다. '메타버스 비즈니스 전문가' '메타버스 강사' 등 민간자격증을 발급하는 협회도 우후죽순격으로 등장했다. 교육 프로그램은 4주 12시간 과정으로 비교적 짧다. 자격증 시험도 메타버스의 개념, 사례 기능 등 단순한 지식을 측정하는 수준에 그친다. 메타버스 열풍에 편승해 급조된 인상을 지울 수 없다.

메타버스 미래 유망직업은 메타버스 건축가, 아바타 디자이너, 메타버스 크리에이터 등 전문성을 요구하는 게 많다. 이들은 3D 모델링이나 디자인, 프로그래밍 등 높은 수준의 능력이 필요하다. 그런데 12시간의 짧은 수업으로 이를 뒷받침할 능력이나 지식을 쌓을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든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메타버스 크리에이터'를 비롯한 총 18개 신직업을 발굴해 국가자격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도 정부 차원에서 개발할 계획이다. 정부 공인 국가자격이 아직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검증되지 않은 민간자격증과 교육 프로그램이 난무하면서 소비자 피해가 우려된다. 민간 자격 프로그램 교육비가 50만~100만원으로 고가에 책정된 것도 우려를 더한다.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는 많았다. 3D 프린팅, 드론,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특정 산업이 주목받으면 관련 민간자격증이 우후죽순격으로 쏟아졌다. 그러나 이런 자격증을 취득해도 쓸모없는 경우가 허다했다. 돈벌이에만 급급해 의미 없는 자격증을 남발한다면 '모럴해저드'와 다름없다.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당국의 관리와 단속이 절실하다. 국가가 공인하는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과 국가 자격제도 도입도 시급하다. 국가 공인 자격이 등장하면 난립하는 민간 자격도 빛을 잃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