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메디닷컴

무시하면 안되는 몸의 증상 7가지

정희은 입력 2022. 01. 13. 18:51

기사 도구 모음

가슴통증, 갑작스런 시력이나 언어능력 상실, 극심한 복통 등은 즉각적인 의학적 치료가 필요하다.

하지만 그보다 미묘한 징후와 증상은 어떨까? 괜찮은 건지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하는 건지 판단하기 쉽지 않다.

사고력이 저하되거나, 집중력이 저하되고 주의를 유지/전환하는 것이 어렵거나, 행동 변화가 나타나는 증상들이 급작스럽게 나타나면 병원을 찾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슴통증, 갑작스런 시력이나 언어능력 상실, 극심한 복통 등은 즉각적인 의학적 치료가 필요하다. 하지만 그보다 미묘한 징후와 증상은 어떨까? 괜찮은 건지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하는 건지 판단하기 쉽지 않다.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는 7가지 징후 및 증상을 미국 메이오클리닉(Mayo Clinic)에서 소개했다.

1. 원인을 알 수 없는 체중 감소

다이어트를 하지 않았는데도 살이 빠진다면 건강에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 체질량지수가 30 미만인 사람이 지난 6개월~12개월 동안 체중이 4.5kg 이상 또는 체중의 5% 이상 감소했다면 병원을 찾도록 한다. 이유없이 체중이 감소하는 데에는 갑상선기능항진증, 당뇨병, 우울증, 간질환, 암, 신체가 영양소를 흡수하는 것을 방해하는 장애 등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다.

2. 지속적인 열이나 고열

열이 난다고 반드시 큰 문제가 있는 건 아니다. 열은 신체가 감염과 싸우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속적으로 열이 난다면 신체 어딘가에 감염이 생겼다는 신호일 수 있다. 어떤 경우에는 림프종 등 암이 오랫동안 지속되는 열을 유발할 수도 있고, 일부 약물 때문에 열이 나기도 한다. 체온이 39.4 C 이상이거나 열이 3일 이상 지속되면 병원을 찾는다.

3. 숨가쁨

숨이 가쁜 증상은 근본적인 건강상 문제를 나타내는 것일 수 있다. 매우 격렬한 운동, 극단적인 기온, 심각한 비만, 높은 고도는 모두 호흡 곤란을 유발할 수 있다. 이러한 경우 외에 숨가쁨 증상이 나타난다면 건강상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가능성이 높다. 호흡곤란의 원인으로는 만성폐쇄성폐질환, 기관지염, 천식, 폐렴, 폐색전증, 기타 심장 및 폐 문제 등이 있다. 숨이 잘 쉬어지지 않으면 실제 위험이나 명백한 원인이 없는데도 극심한 불안이 심각한 신체 반응을 유발하는 공황발작이 일어날 수도 있다.

4. 원인을 알 수 없는 배변습관 변화

어떤 배변습관이 정상인지에 대해서는 명확한 기준이 없다. 하지만 피가 섞였거나 검은 변을 본다거나 지속적으로 설사나 변비 증상이 나타나든지 이유없이 급하게 변을 보고 싶어진다든지 하는, 자신의 평소 배변습관에 원인을 알 수 없는 변화가 나타나면 진료를 받도록 한다. 배변습관의 변화는 캄필로박터나 살모넬라 감염증과 같은 세균 감염이나 바이러스 감염, 기생충 감염의 징후일 수 있다.

5. 혼란 또는 성격 변화

사고력이 저하되거나, 집중력이 저하되고 주의를 유지/전환하는 것이 어렵거나, 행동 변화가 나타나는 증상들이 급작스럽게 나타나면 병원을 찾는다. 이러한 변화는 감염, 영양실조, 정신건강 문제, 약물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원인일 수 있다.

6. 아주 조금만 먹어도 배가 부름

평소보다 빨리 배가 부르거나 평소보다 적게 먹었는데도 배가 부른 느낌이 꾸준하게 든다면 진료를 받아보라. 조기포만감(early satiety)으로 알려진 이 느낌은 메스꺼움, 구토, 복부팽만, 체중 감소를 동반할 수도 있다. 가능한 원인으로는 위식도역류질환, 소화성 궤양 등이 있다. 췌장암 등 더 심각한 문제가 원인일 수도 있다.

7. 섬광

밝은 점이나 섬광이 보이는 증상은 보통 편두통이 원인이다. 다른 경우 갑작스럽게 섬광이 보이는 것은 망막박리의 징후일 수 있다. 즉시 치료를 받으면 영구적인 시력 손실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