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1월17일부터 사적 모임 6인까지..영업시간은 밤 9시 유지

송채경화 입력 2022. 01. 13. 23:16 수정 2022. 01. 14. 00:16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오는 17일부터 3주간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을 지금처럼 밤 9시까지로 유지하되,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현행 4인에서 6인으로 늘리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이날 회의에서는 △오는 16일 끝나는 현행 거리두기 안(사적모임 4인, 영업시간 밤 9시 제한)을 2~4주간 더 유지하는 방안 △자영업자 고통을 고려해 영업시간 제한을 완화하는 방안 △설 연휴 기간에라도 인원 제한을 푸는 방안 등이 팽팽하게 맞섰다고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험난한 일상회복]앞으로 3주간 2월6일까지
13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 입구에 전자출입명부(KI-PASS) 작성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코로나19 대규모 유행이 우려됨에 따라 정부는 14일 발표할 \

정부가 오는 17일부터 3주간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을 지금처럼 밤 9시까지로 유지하되,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현행 4인에서 6인으로 늘리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정부는 13일 방역전략회의를 열고 새 거리두기 조정안을 논의한 끝에 이렇게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오는 16일 끝나는 현행 거리두기 안(사적모임 4인, 영업시간 밤 9시 제한)을 2~4주간 더 유지하는 방안 △자영업자 고통을 고려해 영업시간 제한을 완화하는 방안 △설 연휴 기간에라도 인원 제한을 푸는 방안 등이 팽팽하게 맞섰다고 한다. 하지만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가 번질 가능성을 차단하려면 영업시간 제한을 유지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데이터를 참고하되, 거리두기 강화에 대한 불편함도 고려해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일부 완화하는 선에서 절충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1월 말과 2월 초에 걸친 설 연휴를 고려해 새 거리두기 조정안이 적용되는 기간을 3주(1월17일~2월6일)로 정했다. 정부는 14일 열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새 거리두기 조정안을 확정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편성도 공식화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부는 3주간의 새 거리두기 상황에서도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극심해질 경우 방역지침을 다시 강화할 가능성을 열어두기로 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눈에 띄게 꺾이지 않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중대본은 13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167명(국내 3776명, 해외 유입 39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H6s송채경화 기자 khsong@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