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공군 "F-5E 조종사, 민가 피하려 탈출 안 한 것으로 판단"

이승윤 입력 2022. 01. 13. 23:2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군은 지금까지 조사결과 F-5E 전투기 추락사고로 숨진 조종사 고 심정민 소령이 민가를 피하기 위해 비상 탈출을 시도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공군은 현재까지 일부 비행기록장치를 분석한 결과라며 이같이 밝힌 뒤, 철저한 조사를 통해 사고 원인을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심 소령의 영결식은 내일(14일) 오전 9시 소속 부대인 공군 10전투비행단에서 유족과 동료 조종사, 부대 장병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대장으로 엄수되며, 유해는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