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한국일보

[사설] 민가 피하려 탈출 포기한 공군 조종사의 살신성인

입력 2022. 01. 14. 04:30

기사 도구 모음

지난 11일 경기 화성 공군 F-5E 전투기 추락 사건으로 순직한 심정민 대위가 민가와 충돌을 피하려고 조종간을 놓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공군 조사에 따르면 심 대위는 이륙 후 엔진 화재 경고등이 켜지며 기체가 급강하하자 관제탑과의 교신에서 두 차례 비상탈출을 선언했다.

공군을 자랑스러워하며 "언제까지나 전투조종사로 살고 싶다"고 했다는 심 대위는 결혼 1년 차 청년이었다.

심 대위의 살신성인으로 새삼 국민의 심부름꾼인 공직자의 자세를 되돌아보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군 당국자들이 12일 경기 화성시 관항리 인근 야산에서 공군 10전투비행단 소속 F-5E 전투기 추락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화성=뉴스1

지난 11일 경기 화성 공군 F-5E 전투기 추락 사건으로 순직한 심정민 대위가 민가와 충돌을 피하려고 조종간을 놓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공군 조사에 따르면 심 대위는 이륙 후 엔진 화재 경고등이 켜지며 기체가 급강하하자 관제탑과의 교신에서 두 차례 비상탈출을 선언했다. 바로 탈출했더라면 목숨을 구할 수 있었지만 민가 쪽 추락 가능성 때문에 인근 야산으로 기수를 돌려 조종간을 잡고 있다 탈출 시기를 놓친 것으로 보인다. 사고기는 결국 마을과 100m 떨어진 야산에 충돌했다.

공군을 자랑스러워하며 "언제까지나 전투조종사로 살고 싶다"고 했다는 심 대위는 결혼 1년 차 청년이었다. 탈출을 선언한 뒤 조종석 앞 유리창 너머 민가를 보며 그 짧은 순간 얼마나 엄청난 고민이 밀려들었을까를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하다. 무조건 반사와도 같았던 그의 선택이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표상"임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소령으로 추서돼 14일 치러지는 장례식에 맞춰 고인의 명복을 빈다.

심 대위의 살신성인으로 새삼 국민의 심부름꾼인 공직자의 자세를 되돌아보게 된다. 우리 사회는 노블레스 오블리주라는 구호만 요란할 뿐 대통령부터 개인 비리로 법의 단죄를 받는 일을 되풀이하고 있다. 끝도 없이 터지는 성 비리로 군의 명예 또한 추락일로다. 심 대위의 고귀한 희생을 이런 풍토를 바로잡을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

고인 추모와 별개로 사고 원인을 규명해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는 것도 중요하다. 사고기는 이륙 직후 엔진 이상으로 급히 기지 선회 중 조종 계통의 결함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한다. 정비 불량이나 기체 노후 가능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공군은 이번 사고 기종과 F-4 등 운용 기한이 지난 전투기 100여 대를 보유하고 있는데 전력 유지를 위해 수리해 가며 수명을 늘려 작전 수행 중이라고 한다. 2000년 이후 이 노후기 중 17대가 추락했고 숨진 조종사만 10명이 넘는다. 군 당국은 이런 구조적 문제에 대한 근본 대책을 내놔 심 대위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하기 바란다.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