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서울신문

[사설] 혼돈의 정의당, 조속히 해법 찾아 대선 임하길

입력 2022. 01. 14. 05:08

기사 도구 모음

대통령 선거를 50여일 앞두고 정의당이 일대 혼란에 빠졌다.

심상정 후보는 칩거에 들어갔고, 당 선거대책위원들은 전원 사퇴했다.

우리 사회의 소수와 약자를 위한 정치세력을 자처하는 정의당의 존재감 상실은 비단 그들만의 위기로 볼 수는 없는 일이다.

대선에 재도전한 심 후보에 대한 국민들 관심이 식었다거나, 2030세대 중심의 페미니스트 논쟁에 함몰돼 젠더 정당으로 비쳐지면서 큰 틀의 진보 어젠다를 놓쳤다는 지적도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가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칩거에 들어간 가운데 13일 선대위 회의가 열리는 국회 정의당 회의실이 텅 비어 있다. 심 후보는 전날 선대위를 통해 “현 선거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이 시간 이후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국회사진기자단

대통령 선거를 50여일 앞두고 정의당이 일대 혼란에 빠졌다. 심상정 후보는 칩거에 들어갔고, 당 선거대책위원들은 전원 사퇴했다. 바닥을 기는 심 후보 지지율이 직접적인 이유다. 지난 11일 발표된 한길리서치 여론조사에서 심 후보는 2.2%라는 참담한 지지율을 받아들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의 3.2%보다도 낮다. 다른 조사 흐름도 엇비슷하다. 무시하고 넘길 상황이 아님은 분명해 보인다.

우리 사회의 소수와 약자를 위한 정치세력을 자처하는 정의당의 존재감 상실은 비단 그들만의 위기로 볼 수는 없는 일이다. 거대 정당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이념상 중도와 보수에 선 상황에서 진보세력의 퇴조는 사회 가치의 건강성 차원에서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새가 한쪽 날개로만 날 수 없는 것과 같은 이치다. 정의당의 전신인 민주노동당이 2004년 17대 국회의원 총선에서 10석을 확보하며 44년 만에 원내 진출에 성공한 뒤로 진보 정당은 각종 선거에서 10%를 넘나드는 득표율을 거뒀다. 이를 바탕으로 인권과 복지, 노동 등의 현안에서 진일보한 정책을 견인해 왔다. 이는 앞으로도 정의당 등 진보 정당에 주어진 책무라 하겠다.

심 후보의 부진을 두고 당 안팎 논란이 뜨겁다. 대선에 재도전한 심 후보에 대한 국민들 관심이 식었다거나, 2030세대 중심의 페미니스트 논쟁에 함몰돼 젠더 정당으로 비쳐지면서 큰 틀의 진보 어젠다를 놓쳤다는 지적도 있다. 나아가 조국·윤미향 사태 등 정의와 공정이 화두가 된 사건 때 진보세력으로서 선명한 모습을 보여 주지 못했다는 비판도 적지 않다. 시대를 앞서간다지만 실은 시대에 뒤처진 집단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전면적인 당의 혁신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심 후보는 조속히 해법을 찾아 대선에 복귀하길 바란다.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