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허경영에게도 밀린 심상정..위기의 정의당, 어쩌다 이렇게 됐나

정재민 기자,서혜림 기자 입력 2022. 01. 14. 06:05

기사 도구 모음

제20대 대선을 54일 앞두고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선거운동 중단을 선언하고 숙고에 들어가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비단 현재 여론의 지형뿐 아니라 꾸준히 제기됐던 '위기설'이 결국 터졌다는 평이 함께 나오는 상황으로,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심 후보의 갑작스러운 통보를 전해 받고 쇄신의 뜻을 밝힌 뒤 심 후보의 입장 발표만을 오매불망 기다리는 모습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지율 답보, 꾸준했던 위기론 '터질 것이 터졌다'
선대위 쇄신 돌입 속..'숙고' 沈 향한 애타는 마음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서혜림 기자 = 제20대 대선을 54일 앞두고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선거운동 중단을 선언하고 숙고에 들어가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비단 현재 여론의 지형뿐 아니라 꾸준히 제기됐던 '위기설'이 결국 터졌다는 평이 함께 나오는 상황으로,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심 후보의 갑작스러운 통보를 전해 받고 쇄신의 뜻을 밝힌 뒤 심 후보의 입장 발표만을 오매불망 기다리는 모습이다.

14일 정의당에 따르면 심 후보는 지난 12일 "현 선거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이 시간 이후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가겠다"고 밝힌 뒤 사흘째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가장 큰 외적 배경으론 '현재 상황과 여론 지형'을 들 수 있다. 제3지대에서 반전을 꾀하던 심 후보의 현재 지지율은 2~5%대로,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15% 가까운 지지를 받는 것에 비하면 초라하다.

19대 대선 득표율(6.17%)은 물론 최근 일부 조사에선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에게도 밀리는 결과가 나왔다. 이에 심 후보는 허 후보에게 "당선 시 명예 부통령으로 장관 임명권을 드리겠다, 낙담 말라"는 위로 아닌 위로를 받기도 했다.

21대 국회에서 여성 의원 중 최다선(4선)이자, 고(故) 노회찬 의원 이후 진보계의 대모로 선거에 막중한 책임감을 짊어진 그이지만, 최근 상황이 녹록지 않고 개선 여지가 보이지 않는다는 분석도 나온다.

심 후보는 지난 5일 진행한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대선이 거대 양당 후보 중심으로 흘러가는 것을 비판하며 "지난 대선보다 상황이 더 안 좋다. TV에 3주 나가는 것 말고 심상정이 무엇을 했는지, 어떤 생각을 하는지 전달할 기회가 없다"며 "하다못해 '정의당이 국민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네'라는 이야기를 할 기회도 없다"고 토로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13일 돌연 모든 선거운동 일정을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간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의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을 방문한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있다. 2022.1.1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정의당이 국민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는 그의 말처럼 정의당은 19대 대선 이후 여러 부침을 겪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등에서 '갈지자(之) 행보'로 당 정체성의 위기를 겪었고, 야심차게 내세운 '연동형 비례대표제' 역시 실패했다.

여기에 성범죄에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 온 정의당에서 김종철 전 대표가 초유의 성추행 파동으로 불명예 퇴진하면서 '민주당 2중대'를 벗어나고자 했던 '정의당 시즌2' 계획도 휘청거렸다.

정의당 내부 환경도 심 후보가 칩거를 선택한 결정적인 계기로 꼽힌다. 정치 인생 마지막 승부수를 건 이번 대선에서 진보계에 새로운 메시지를 다시 던질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하겠다는 의도도 읽힌다.

한 정의당 관계자는 "정의당 선거는 늘 어렵고 환경도 좋지 못했다. 지지율 답보 또한 마찬가지"라며 "실제 문제는 내부의 선거 기조라든지 메시지, 전략 등으로 보고 심 후보가 숙고를 결정한 것 같다"고 했다.

현재 정의당은 쇄신을 위해 선거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 일괄 사퇴를 선언한 뒤 "마지막 소임을 다하겠다는 심 후보를 믿는다", "지금의 어려움을 헤쳐나갈 희망의 메시지를 틀림없이 가져올 것"이라며 심 후보의 입장 표명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최근 심 후보가 지지율 반등에서 어려움을 겪으며 오히려 지지율 하락이 일자, 위기감이 크게 작용한 것 같다"며 "심 후보 자신을 포함해 정의당 내부의 방향 설정, 노선 등을 재점검하려는 의도도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심 후보가 2회 연속 출마하면서 유권자에게 피로감을 준 것도 사실이다. 변화와 비전을 보여야 하는데, 별 차이가 없다면 식상해질 수 있다"며 "정의당이 선대위 쇄신과 함께 외부 인사 영입 등 전면적으로 변화된 모습을 보여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ddakbo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