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더팩트

13월의 월금 챙기자..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내일(15일) 개통 

황원영 입력 2022. 01. 14. 09:16

기사 도구 모음

13월의 월급으로 불리는 연말정산이 오는 15일부터 시작된다.

국세청은 근로자가 각종 공제증명 자료를 조회할 수 있는 홈택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15일 개통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근로자가 일일이 간소화 자료를 내려받는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국세청이 회사에 자료를 직접 제공하는 간소화 자료 일괄제공 서비스가 처음으로 제공된다.

간소화 자료를 전자점자정보단말기로 내려받아 점자로 확인할 수 있는 전자점자 서비스도 처음 시행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세청은 오는 15일부터 홈택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개통한다. /국세청 홈텍스 홈페이지 갈무리

연말정산 자료 점자로 확인 가능 

[더팩트│황원영 기자] 13월의 월급으로 불리는 연말정산이 오는 15일부터 시작된다.

국세청은 근로자가 각종 공제증명 자료를 조회할 수 있는 홈택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15일 개통한다고 밝혔다. 서비스 이용 가능 시간은 매일 오전 6시부터 자정까지다.

개통일부터 간소화 자료 조회가 가능하지만, 영수증 발급기관이 추가 제출·수정한 자료가 있는 경우, 이를 반영한 최종 확정 자료는 20일부터 제공된다.

올해는 근로자가 일일이 간소화 자료를 내려받는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국세청이 회사에 자료를 직접 제공하는 간소화 자료 일괄제공 서비스가 처음으로 제공된다.

이 서비스는 신청한 회사와 근로자만 이용할 수 있다. 이용 희망 회사는 근로자에게 신청서를 받아 14일까지 신청 근로자 명단을 홈택스에 등록하고 신청 근로자는 19일까지 일괄제공 신청 내용을 확인해 동의하면 된다. 국세청은 21일부터 회사에 근로자의 간소화 자료를 일괄 제공한다.

일괄제공 서비스를 신청하지 않은 회사와 근로자는 예년과 같은 방식으로 연말정산을 진행하면 된다. 자체 연말정산 프로그램이 없는 회사와 근로자를 위한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는 18일 개통된다.

올해는 손택스(모바일 홈택스)에서도 카카오톡, 페이코, 통신3사 PASS KB모바일, 삼성패스, 네이버, 신한은행 등 간편인증(민간 인증서)으로 자료를 조회할 수 있다. 지난해에는 민간 인증서를 PC 홈택스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다.

공동인증서(구 공인인증서/금융인증서), 행정전자서명(GPKI), 교육기관전자서명(EPKI)으로도 홈택스·손택스 이용이 가능하다.

간소화 자료를 전자점자정보단말기로 내려받아 점자로 확인할 수 있는 전자점자 서비스도 처음 시행된다. 전자기부금영수증은 간소화 자료 기부금으로 추가 제공되고, 기부금 단체는 전자기부금 영수증 발급분을 별도로 제출할 필요가 없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보유한 폐업 노인장기요양기관의 노인장기요양급여 본인부담금 자료도 추가로 제공되며, 의료비에서 차감되는 실손의료보험금 자료는 기존 수익자(보험금 수령자) 기준에서 피보험자(환자) 기준으로 변경 제공된다.

공제 요건은 근로자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공제 대상이 아닌데도 소득·세액공제를 적용받으면 가산세를 낼 수 있다.

연말정산 후 빠뜨린 공제 항목을 발견해 추가 공제를 받고 싶으면 5월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 안에 신고하면 된다. 올해는 세법 개정으로 신용카드 소비증가분 추가 소득공제 혜택이 있고 기부금 세액공제율도 확대된다. 2021년 신용카드 등 소비금액이 2020년 대비 5%를 초과해 증가한 경우 증가액의 10% 추가 공제를 받고 한도도 100만 원 더 적용받을 수 있다.

기부금 세액공제율은 기존 15%에서 20%로 확대됐다. 1000만 원 초과 기부금 세액공제율은 30%에서 35%로 높아졌다. 렌터카·렌털정수기 등 상품대여업, 여행·관광업에 종사하거나 가사도우미 등 가사 관련 단순 노무직도 생산직 근로자 소득세 비과세 대상에 추가됐다. 해당 업종 종사자 중 직전 과세기간 총급여액이 3000만 원 이하로 월정액 급여가 210만 원 이하인 사람은 비과세 혜택을 볼 수 있다.

wony@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