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한국이 일본 것 빼앗았다" 中 언론, 김치 논란에 일본 끌어들여

입력 2022. 01. 14. 10:06

기사 도구 모음

중국이 김치 종주국 논란에 때아닌 일본을 끌어들여 한국을 정조준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가 최근 한국언론과 누리꾼들 사이에 빚어졌던 중국의 '김치 종주국'논란에 대해 일본의 한 언론 매체 보도 내용을 공개하며 또다시 논란을 키우는 분위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중국이 김치 종주국 논란에 때아닌 일본을 끌어들여 한국을 정조준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가 최근 한국언론과 누리꾼들 사이에 빚어졌던 중국의 ‘김치 종주국’논란에 대해 일본의 한 언론 매체 보도 내용을 공개하며 또다시 논란을 키우는 분위기다. 

지난 12일 환구시보는 일본신문망(日本新闻网) 보도 내용을 인용해 "일본의 한 국제부 기자가 환구시보 기사를 읽었는데, 한국언론이 비판한 (중국이 한국으로부터 김치 역사를 빼앗으려 한다는)내용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고 반응했다"면서 "다수의 일본인들은 오히려 한국은 이웃 국가의 발명품을 훔쳐 가지 않는다는 (서경덕 교수의)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는 앞서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중국의 김치종주국 주장에 대해 "한국인들은 최소한 다른 나라의 가장 중요한 발명품을 훔치려 들지 않는다. 이 점이 바로 한국인과 중국인의 가장 큰 차이"라고 발언한 것을 저격한 주장이다. 

앞서 지난 9일 환구시보가 랴오닝 사회과학원 수석연구원의 발언을 인용해 “중국인들의 눈에는 단순한 김치가 한국인들의 눈에만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발명품”이라고 조롱하는 듯한 보도를 한 바 있다. 이에 서 교수는 자신의 SNS에 “그런데 왜 단순한 반찬을 중국은 빼앗으려 할까요”라고 되물은 바 있다. 

환구시보는 일본 보도를 재인용해 "일본 인터넷에서 서 교수의 주장이 오히려 논란이 되고 있다"면서 "일본 누리꾼들은 한국이 일본의 공수도와 검도, 일본의 전통 예능 중 하나인 꽃꽂이와 과일의 모종까지 훔쳤", "(한국인들은)그런 말을 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다수 게재되고 있으며, 그의 발언은 한국보다 일본에서 더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것 같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서 교수에 대해 "그는 급진적인 보수파 인사로 간주된다"면서 "일본 여론에서도 그는 대표적인 반일 논객으로 통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일본 누리꾼들이 꼽은 대표적인 종주국 논란이 됐던 사례로 지난해 11월 일본에서 발매된 CJ그룹의 ‘비비고 왕만두’를 꼽았다. 

이들은 해당 제품이 일본 시장에 출시된 직후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했는데, 이들은 ‘한국식 교자’를 표방하면서도 정작 제품명을 ‘왕만두’(王MANDU)라고 적어 논란을 키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당시 해당 제품을 접한 일본 누리꾼들은 왕만두라는 글자 안에 이미 ‘왕’(王)이라는 문자가 있는데, 이 단어만 봐도 만두가 중국에서 발원한 음식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런데도 이를 감추려고 고의로 ‘한국식’이라는 설명을 덧붙여 시장에 출시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비판 일색의 반응을 보였다고 저격했다. 

한편, 해당 기사가 보도되자 중국의 한 누리꾼은 “우리에게는 쓰촨에도 파오차이가 있고, 후난에도 후난파오차이가 있다”면서 “굳이 명분을 찾자면 한국인이 먹는 지금의 한국 김치는 중국 동북지역에 전통을 둔 것으로, 그 명칭을 한사군 파오차이로 부르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