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김기현 "전과 4범 이재명, 대통령 되기위해 얼마나 더 죽어야하나"

정윤아 입력 2022. 01. 14. 10:12

기사 도구 모음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최초제보자의 사망과 관련 "전과 4범의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 되기 위해 또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죽음을 맞이해야하느냐"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들은 집권여당 대선후보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인물들이 연쇄적으로 사망하는 이 영화 같은 현실에 의구심과 공포를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민주당, 고 이병철씨를 대납녹취 의혹의 당사자라며 2차가해해"
"윤석열 후보와 함께 탈원전 정책 폐기하고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홍연우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최초제보자의 사망과 관련 "전과 4범의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 되기 위해 또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죽음을 맞이해야하느냐"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들은 집권여당 대선후보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인물들이 연쇄적으로 사망하는 이 영화 같은 현실에 의구심과 공포를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의 최초 제보자는 20년 가량 민주당을 지지해온 민주당 당원인걸로 알려졌다"며 "그런데 민주당 어느 누구도 고인에 대한 최소한의 조의를 표하지 않고 있다. 오히려 이 후보에게 불똥이 튈까 차단하는데 급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범죄 사건 당시 피해여성을 '피해호소인'이라는 터무니없는 신조어를 만들어 2차 가해를 가하더니 돌아가신 이병철씨도 대납녹취 의혹의 당사자라며 2차 가해를 가했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사람이 먼저라던 민주당의 실체는 내 권력이 먼저라는 그 비정한 본색이 여과없이 드러나고 있다"며 "불과 한달 사이 유한기, 김문기 이병철 이렇게 세 사람이 세상을 떠났다. 두 사람은 대장동 개발사업의 핵심관계자이고, 이병철은 이 후보에 대한 추가폭로까지 예고했다는 언론보도도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을 향해서도 쓴소리를 냈다.

그는 "대장동 개발비리, 성남 FC기업후원 강요, 변호사비 대납의혹, 혜경궁 김씨 의혹 등 이재명 관련 각종 의혹은 김오수 검찰총장 필두로 한 정치검찰에 의해 몸통이 철저히 숨겨지고 은폐되고 있다"며 "검찰은 제대로 된 수사 의지가 애초부터 없었던 듯 야당의 항의방문에도 빗장을 잠그고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고 전기요금 인상방침을 백지화하겠다고도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5년간 정책실패는 나열할 수 없을 정도로 참혹하다"며 "무리하게 추진된 탈원전 정책은 정권교체시 폐기해야할 문재인 정권의 대표적 적폐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큰소리쳤지만 거짓말이었다"며 "국민을 상대로 사기친거다. 그리곤 대선 이후에 전기요금을 올린다고 한다. 자신이 저지른 책임을 차기 정부에 넘긴다는무책임한 지도자"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선후보와 함께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고 전기요금 인상방침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와 서울의소리 기자간 통화 녹취록을 보도할 예정인 MBC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MBC를 항의방문한다.

그는 "MBC는 대선을 불과 50여일 앞둔 이 중요한 시점에 이재명 후보의 선거운동원역할을 하려는 거 같다"며 "정치공작의 냄새가 물씬 풍기고, 생태탕 시즌 2가 연상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의도 없이 녹음한 사인간 통화를 공영방송에서 튼다는 것도 상식적이지 않는데 이미 MBC는 윤 후보의 배우자 취재 이유로 경찰을 사칭한 전력도 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hong15@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