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매일경제

"엄마 봐야지 어딜보니"..안과찾은 사시환자 절반이 9살 이하

이병문 입력 2022. 01. 14. 10:24 수정 2022. 01. 14. 11: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면 가까이 대고 장시간 시청땐
눈동자가 안쪽으로 몰릴 수 있어
전체 사시환자 절반이 9세 이하
40분 폰 쓰면 10분 쉬는게 좋아
먼곳 바라보며 눈 긴장 풀어야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으로 소아기가 지난 청소년기에서도 눈동자가 안쪽으로 몰리는 후천적 내사시가 늘고 있다. 방치하면 시력저하, 복시, 거리감, 입체감, 인지력 저하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예방을 위해서는 어린 나이부터 스마트폰 시청시간을 관리하고 스마트폰 시청에 대한 올바른 습관을 길러줘야 한다.

사시는 두 눈이 서로 다른 지점을 바라보는 증상인데, 전체 사시 환자 수의 절반가량이 9세 이하 아동에서 발생할 만큼 소아기에 주로 나타난다. 원인을 정확히 알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대표적으로 알려진 원인은 굴절이상, 선천백내장, 망막이상 등과 같은 안질환이 있고, 외상, 뇌성마비 등과 같은 뇌질환 및 눈 관련 근육 이상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사시 종류는 눈동자의 위치에 따라 크게 내사시, 외사시, 상사시, 하사시 등으로 분류한다. 이중 내사시는 눈동자가 안쪽으로 몰리는 것을 말한다. 우리 눈은 가까이 있는 것을 볼 때 물체에 초점을 맞추기 위한 조절작용과 눈을 모으는 폭주작용을 동시에 한다. 따라서 과도한 근거리 작업을 하면 눈 안쪽 근육인 내직근이 강화되면서 눈동자가 안쪽으로 쏠리는 내사시가 유발될 수 있다.

스마트폰은 대개 눈앞 가까이 두고 사용하기 때문에 특히나 눈동자가 스마트폰 화면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안쪽으로 모이게 된다. 즉, 내사시가 유발될 수 있는 상황이 조성되는 것이다. 일본약시사시학회에서도 지난 2019년 안과 의사 36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지난 1년간 청소년 급성내사시 환자를 진료한 경험이 42%에 달했다. 급성내사시 환자를 진료한 적이 있다고 답한 의사의 77%는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을 주 원인으로 꼽았다.

과도한 스마트폰의 사용으로 인한 후천적 사시는 스마트폰 사용을 줄이면 대부분 회복된다. 하지만 그 후에도 내사시가 회복되지 않으면 병원을 방문해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 방법은 프리즘 안경 착용, 가림 치료, 사시 교정 수술 등이 있다.

스마트폰에 의한 내사시는 충분히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가까이 두고 사용할수록 사시 발생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최소30cm 이상 간격을 두고 사용해야 하며, 일일 스마트폰 사용 시간을 4시간으로 제한하는 것을 권장한다. 또 40분 스마트폰 사용 후 10분 주기로 휴식을 취하고, 휴식시간에는 창밖 등 먼 곳을 바라보며 눈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어린 나이부터 바람직한 스마트폰 시청 습관을 들이는 게 매우 중요하다. 미국소아과학회(The American Academy of Pediatrics, AAP) 발표에 따르면 2세 이하 영유아는 전자미디어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미취학 아동은 일일 전자미디어 노출 시간을 1시간 이하로 제한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또 청소년기 자녀를 둔 학부모는 전자기기 사용이 자녀의 수면, 식사, 운동 등의 시간을 침범하지 않도록 지도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김안과병원 사시소아센터 김대희 전문의는 "실제로 최근 코로나로 실내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후천적 사시가 의심되어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며 "대부분의 경우 스마트폰 사용시간을 줄이면 회복이 되지만, 근본적인 예방을 하려면 보호자가 어릴 때부터 자녀의 올바른 시청 습관을 길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병문 의료선임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