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영상] 머리채 잡고 내동댕이..80대 치매노인 폭행 CCTV 공개

차유채 입력 2022. 01. 14. 10:51 수정 2022. 04. 14. 11:06

기사 도구 모음

경북 김천의 한 노인주간보호센터에서 발생한 80대 치매 노인 폭행 사건과 관련해 원장이 구속된 가운데, 폭행 장면이 담긴 CCTV가 공개됐습니다.

어제(13일) JTBC가 공개한 CCTV 영상에 따르면 김천 노인보호센터 직원들은 80대 노인의 머리채를 잡고 바닥으로 내동댕이 치는 등 무차별적인 폭행을 가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북 김천 노인주간보호센터 CCTV 공개
늑골 골절 등 전치 6주 진단받고 치료 중

경북 김천의 한 노인주간보호센터에서 발생한 80대 치매 노인 폭행 사건과 관련해 원장이 구속된 가운데, 폭행 장면이 담긴 CCTV가 공개됐습니다.

어제(13일) JTBC가 공개한 CCTV 영상에 따르면 김천 노인보호센터 직원들은 80대 노인의 머리채를 잡고 바닥으로 내동댕이 치는 등 무차별적인 폭행을 가했습니다.

이들은 노인을 무릎으로 누르거나 마스크 및 이불을 이용해 얼굴을 가리고 때렸으며 노인이 손을 뻗어 저항하는 등 말을 듣지 않자 손과 발을 묶고 바닥으로 넘어뜨렸습니다.

이들의 무차별 폭행은 15분 넘게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사건으로 노인은 다발성 늑골골절과 흉부 타박상 등으로 전치 6주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 중입니다.

지난달 29일 발생한 이 사건은 노인의 가족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를 폭로하면서 밝혀졌습니다.

작성자 A 씨는 "(처음엔) 센터 원장이 할머니가 난동을 부리다 직원 뺨을 때렸다고 해 이모가 사과까지 하셨다. 하지만 가슴 쪽에 손이 닿자마자 할머니가 아프다고 하셨고, 살펴보니 얼굴과 팔에 멍이 가득해 병원으로 갔다"라고 주장했습니다.

A 씨는 "자신이 뺨을 맞았다는 직원의 진술과는 달리 CCTV 영상 속 할머니는 원장을 포함한 직원 3명에게서 집단 폭행을 당하셨다"면서 "저희 할머니는 80대에 치매 4급, 체중도 겨우 42㎏정도다. (해당 사건 이후) 할머니는 주무시다가도 깜짝깜짝 놀라며 깨시고 가족 또한 끔찍한 날들을 보내고 있다"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에 어제 경북 김천경찰서는 원장 B 씨와 직원 등 5명을 노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B 씨는 그제(12일) 구속됐으며 나머지 직원 4명은 불구속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르면 다음 주쯤 직원들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며, 추가 폭행 피해자가 있는 걸로 보고 보호센터 CCTV 등을 토대로 수사에 나섰습니다.

80대 노인 가족이 공개한 폭행 피해 사진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