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김건희 7시간' MBC 사장 면담 野 "이재명 욕설도 보도해라"(종합)

손인해 기자 입력 2022. 01. 14. 13:46 수정 2022. 01. 14. 15:10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은 14일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을 보도할 것으로 알려진 MBC를 항의 방문했다.

김기현 원내대표와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그리고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야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 등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MBC 사옥을 찾아 박성제 사장을 20여 분간 면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野 "선거개입·음성권 위반" 박성제 사장 "방송편성 관여 안한다"
항의 방문단, 박사장 면담에서 李후보 형수 욕설 음성 파일 전달
MBC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음 내용을 보도할 것이라고 예고한 가운데 14일 오전 김기현 원내대표가 MBC에 항의방문을 하고 있다. 2022.1.1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국민의힘은 14일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을 보도할 것으로 알려진 MBC를 항의 방문했다.

김기현 원내대표와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그리고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야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 등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MBC 사옥을 찾아 박성제 사장을 20여 분간 면담했다.

국민의힘 측은 이 자리에서 김건희씨 녹취록 보도는 명백한 불법이며 대선에 영향을 미칠 의도가 있다고 우려를 표한 것으로 전해진다.

박 의원은 통화에서 "배우자의 불법음성 녹음파일 방송은 완전한 법 위반"이라며 "상대방 동의를 얻지 않고 (MBC 기자) 본인도 아닌 다른 사람이 통화한 내용을 공영방송이 보도한다는 건 중차대한 문제"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MBC가 녹음파일을 15일 전에 습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선이 얼마 남지 않고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사건이 터지는 현시점에서 보도는 선거법 위반 여지가 있다"고 했다고 한다.

국민의힘은 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이른바 '형수 욕설' 음성 파일을 전달하면서 김씨 관련 보도 시 이를 함께 공개해야 형평성에 맞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박 사장은 이에 "방송 편성에 관여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한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MBC 사옥 앞 공개 발언에서 "무엇이 두려워 진실의 목소리를 듣지 않고 밀실 속에 꽁꽁 숨어 방송하려 하나"며 "MBC가 더이상 이같은 편파 방송을 해선 안 된다는 국민의 목소리를 전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고 말했다.

박성중 의원은 "함부로 음성을 녹취해 그것도 공영방송인 MBC가 보도한다는 건 헌법에 보장된 음성권 위반"이라며 "MBC가 과거 '김대업 사건'을 떠올리게 하는, 이런 공개를 한다는 건 명백한 선거 관여"라고 비판했다.

이날 항의방문에는 김 원내대표와 추 수석부대표, 김형동 박대출 박성중 이채익 유상범 정경희 정희용 의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오전 10시25분께 MBC 사옥에 도착한 이들은 수십 명 반대 시위대에 막혀 30여 분간 사옥 내로 진입하지 못하다 들어갔다. 시위대와 MBC 노조, 유튜버, 취재진, 경찰 등 인원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수석부장판사 박병태)는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심문을 진행했다. 재판부는 이날 중 결론을 낼 방침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김씨의 7시간 통화 내용을 녹음한 기자가 소속된 매체 서울의소리와 열린공감TV를 상대로 보도를 금지해 달라는 가처분을 법원에 신청했다.

so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