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시사저널

檢 이어 MBC 항의 방문한 국민의힘..노조와 대치

안수교 디지털팀 기자 입력 2022. 01. 14. 15:04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 보도를 예고한 MBC에 항의 방문했다.

더불어민주당과 MBC 노조 측은 국민의힘 항의 방문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성중·추경호·이채익 의원 등 10명은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 사옥을 방문해 박성제 MBC 사장을 면담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의원들의 MBC 항의 방문에 대해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조 "국민에게 알 권리 있어" 반발
더불어민주당 "언론에 재갈 물리는 행위" 비판

(시사저널=안수교 디지털팀 기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 보도를 예고한 MBC에 항의 방문했다. 더불어민주당과 MBC 노조 측은 국민의힘 항의 방문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성중·추경호·이채익 의원 등 10명은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 사옥을 방문해 박성제 MBC 사장을 면담했다. 면담에는 김기현 원내대표 등 3명만 참석했다. 이들은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인 《스트레이트》가 보도를 예고한 김건희씨의 통화녹음 파일과 관련해 "불법 녹취이고 이를 공개하는 것은 편파방송"이라고 주장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MBC가 불공정·편파 방송을 해선 안 된다고 명백한 국민들의 목소리를 전하기 위해서 찾아왔다"며 "MBC가 권력 편에 서서 자신들의 권한과 지위만 차지하려고 하는데 반드시 건강한 국민의 목소리를 전달하겠다"고 주장했다.

박성중 의원은 "우리 후보 배우자의 불법 음성 녹음파일을 방송하려고 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본인의 동의를 받지 않고 녹취할 수 없는데 (그렇게 녹음된) 불법 음성을 MBC가 공개하는 것은 헌법에 보장된 음성권 위반"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선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공개한다는 것도 명백히 선거에 관여하는 잘못된 행위"라고 말했다.

이날 의원들은 로비에서 대기하고 있던 MBC 50여 명의 노조원들과 대치했다. MBC 노조는 성명을 통해 "국회의원들이 버스까지 대절해 MBC로 몰려와 사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며 "아직 방송도 되지 않은 보도에 대해 대한민국 입법부가 공영방송을 상대로 실력행사에 나선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은 무엇이 두려워 언론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 하는가"라며 "사적으로 통화한 녹취 파일이라도 발언 내용 가운데 공적 영역에 해당한다고 판단되는 부분이 있다면 이를 입수한 언론에는 보도할 의무가 있고 국민에게는 알 권리가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의원들의 MBC 항의 방문에 대해 비판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MBC 방송 보도에 대한) 법원 가처분 심리를 앞두고 있는데 노골적으로 사법작용을 방해하고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행위"라고 강력히 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민생국회를 거부하는 국민의힘이 이제는 언론사를 돌아다니면서 겁박, 협박을 하고 있다"며 "부당한 방송장악 시도이고 언론 길들이기 차원의 겁박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MBC가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 내용을 보도할 것이라고 예고한 가운데 14일 오전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가 MBC를 항의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 ⓒ 시사저널(http://www.sisa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