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대전 대학생 30명 MT 갔다 21명 확진..1명은 오미크론 감염(종합)

정윤덕 입력 2022. 01. 14. 15:06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확산세가 엄중한 상황에 대전에서 충남 보령으로 단체 수련모임(MT)을 다녀온 같은 학과 대학생 21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에 걸렸다.

정밀 검사 결과 인후통과 근육통 증상을 보인 최초 확진 학생은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나머지 확진자 20명을 생활치료센터로 격리한 뒤 이들에 대해서도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누적 확진자는 41명으로 늘었는데, 이들 중 14명은 오미크론 감염으로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구 소재 대학 같은 학과 학생들..대부분 돌파 감염
온천장 매개 10명 늘어 41명..지역내 오미크론 감염 누적 128명
오미크론 진단키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코로나19 확산세가 엄중한 상황에 대전에서 충남 보령으로 단체 수련모임(MT)을 다녀온 같은 학과 대학생 21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에 걸렸다.

이들 가운데 1명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감염됐다.

14일 대전시에 따르면 동구에 있는 한 대학 같은 학과생 5명이 12일 확진된 데 이어 13일 15명이 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남 김해에서도 1명이 확진됐다.

역학조사 결과 이들을 포함해 이 학과 학생 30명은 지난 9∼11일 보령으로 MT를 다녀왔다.

대학 측 관계자는 "학생들이 MT를 간다는 사실을 사전에 몰랐다"며 "학교 차원에서 진행한 행사가 아니라 학생들끼리 추진했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이들 대학생이 사적 모임 인원을 4명으로 제한한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밀 검사 결과 인후통과 근육통 증상을 보인 최초 확진 학생은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나머지 확진자 20명을 생활치료센터로 격리한 뒤 이들에 대해서도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결과는 15일 나올 전망이다.

1명을 제외한 20명은 모두 지난해 11월 이전에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에서 돌파감염됐다.

대전에서는 오미크론 확산 경로가 된 유성구 온천장 이용객 5명과 이용객의 가족 5명도 확진됐다.

누적 확진자는 41명으로 늘었는데, 이들 중 14명은 오미크론 감염으로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추가 확진자들에 대해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대전지역 내 오미크론 감염자는 27명이 추가돼, 총 128명으로 늘었다.

동구에 있는 노인전문병원 병리사 가족 연쇄 확진과 관련해서는 병리사 자녀와 같은 태권도장을 다닌 초등생 2명과 이 초등생들의 가족 2명, 병리사 가족의 지인 1명이 추가 확진됐다. 누적 10명이다.

13일 하루 대전에서는 66명이 신규 확진됐다. 최근 1주일간은 총 387명으로, 하루 55.3명꼴이다.

사망자는 1명이 늘었다. 184명째다.

위중증 환자 전담 병상 46개 중 39개가 비어 있다.

12세 이상 시민 가운데 90.3%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다. 부스터 샷 접종률은 44.0%다.

다만 청장년층의 부스터 샷 접종률은 20대 23.4%, 30대 27.0%, 40대 30.2% 등으로 저조하다.

cobr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