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공연소식] 예술의전당 11시 콘서트·김유빈 피아노 독주회

임동근 입력 2022. 01. 14. 16:58

기사 도구 모음

지휘자 안두현이 이끄는 과천시립교향악단과 바이올리니스트 박규민, 첼리스트 제임스 김이 함께 연주한다.

성악가 손태진은 해설자로 나선다.

바그너 오페라 '뉘른베르크의 명가수' 서곡, 생상스 바이올린 협주곡 제3번 b단조, 차이콥스키 로코코 주제에 의한 변주곡 A장조, 드보르자크 교향곡 제8번 G장조를 들려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예술의전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 예술의전당 11시 콘서트 = 예술의전당이 27일 오전 11시 콘서트홀에서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11시 콘서트'를 연다.

지휘자 안두현이 이끄는 과천시립교향악단과 바이올리니스트 박규민, 첼리스트 제임스 김이 함께 연주한다. 성악가 손태진은 해설자로 나선다.

바그너 오페라 '뉘른베르크의 명가수' 서곡, 생상스 바이올린 협주곡 제3번 b단조, 차이콥스키 로코코 주제에 의한 변주곡 A장조, 드보르자크 교향곡 제8번 G장조를 들려준다.

[아투즈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김유빈 피아노 독주회 = 피아니스트 김유빈이 다음 달 8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독주회를 연다.

22곡의 소품으로 구성된 슈만의 '카니발'을 비롯해 라벨의 '밤의 가스파르', 온화하고 부드러운 분위기의 베토벤 소나타 '전원' 등 모두 부제가 있는 작품으로 무대를 꾸민다.

dkl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