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이재명 제보자 CCTV 의심한 이수정, 범죄심리학자로서 양심있나"

박지혜 입력 2022. 01. 14. 17:04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은 자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이모 씨 사망 관련 의문을 제기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맹비난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4일 "이 교수가 음모론 주장에 불을 다시 지폈다"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자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이모 씨 사망 관련 의문을 제기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맹비난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4일 “이 교수가 음모론 주장에 불을 다시 지폈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이 교수의 이번 발언도 분별력 없이 음모론을 무작정 옮기고 과장하는 수구 세력의 주특기와 너무도 닮았다”며 “국민의힘에 들어간 지 2개월밖에 되지 않았는데 너무나 빠르게 물들어 버린 것 같다. 안타깝다”라고 했다.

이 교수는 이달 초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전면 해산으로 공동선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지난 11일 한 모텔서 숨진 채 발견된 이모 씨가 포착된 CCTV 화면. 해당 화면에서 이 씨는 거동이 불편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같은 달 7일 밤 숙소를 나서면서 계단 난간과 벽을 손으로 잡는가 하면, 10분 뒤 돌아와서는 잠시 휘청이다가 몇 초간 쉬어가기도 했다 (사진=JTBC 캡처 화면)
전 대변인은 “이 교수와 국민의힘에 더이상 엉뚱한 음모론과 추측성 루머를 확산시키진 말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며, 이 교수를 향해 “혹여 범죄심리학자로서의 ‘일말의 양심’이 남아 있다면 경찰 발표와 CCTV 추가 의혹 제기 전에 국민의힘 입부터 단속시키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같은 당의 황방열 선대위 대변인도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이 교수의 발언을 두고 “이른바 전문가라는 분이 경찰에서 부검 결과를 발표한 당일 방송에 나와 공개적으로 이를 부정하고 의문을 표한 것”이라며 “이 교수의 이런 왜곡된 인식은 비단 처음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황 대변인은 “현실은 시청률을 높이기 위한 TV 프로그램이 아니다”라면서 “이 교수는 ‘특정 방송(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을 20년 해서 세상 흘러가는 게 상당히 눈에 보인다’고 주장한다. 대한민국 경찰의 부검 결과를 부정하는 게 이 교수가 20년 동안 익힌, 세상을 읽는 방식인지 모르겠으나 더 이상 엉뚱한 음모론과 추측성 루머로 진실을 가리려 하지 말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이수정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지난달 20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이데일리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이 교수는 전날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이 씨 사망과 관련해 “이렇게까지 부검 결과가 빨리 나오는 것을 별로 본 적이 없다”며 “극단적인 선택은 아닌 것 같고, 그렇다고 타살의 흔적도 불명확한 것도 틀림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청에서 (이 씨의 부검 결과라고) 발표한 것은 심장질환이라고 대동맥 박리, 동맥이 파열된 거다. 심장이 이렇게 부풀어서”라며 “수년에 걸친 심장질환으로 해서 그렇게 될 수도 있고 두 가지 이유가 또 있는데, 하나는 외상, 또 하나는 약물”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교수는 이 씨가 숨진 채 발견되기 나흘 전, 한 모텔 CCTV에 찍힌 영상을 언급하며 “(이 씨가) 모텔 방으로 들어갈 때 문을 꽝 닫고 들어가는데, 2초 정도 된 것 같은데 문이 다시 열렸다 닫힌다. 그리고 1초쯤 있다가 문이 또 열렸다 닫힌다”며 외부 침입 관련 조사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어사이드(극단적 선택)를 여러 종류로 나눈다. 그중 폴스 수어사이드(강요된 극단적 선택)라는 게 있다”며 “지금 유가족들이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조금 더 성의있게 조사하면 좋겠다는 희망 사항을 말씀드린다”라고 말했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