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오마이뉴스

홍준표 대구시장 출마설에.. 측근 "그럴 가능성 있다"

조정훈 입력 2022. 01. 14. 17:12

기사 도구 모음

 대구시장 출마를 고민하던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이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면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대구시장 출마설에 힘이 실리고 있다.

홍 의원이 대구시장에 출마를 결심했다면 조만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만나 의중을 전달할 것이라는 게 지역 정가의 관측이다.

더불어 홍 의원이 대구시장에 출마하고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이 중·남구 보궐선거 공천을 보장하는 대가로 선거운동에 나설 가능성도 점쳐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 대구 중남구 보선 출마 선언하며 '교통정리' 시사

[조정훈 기자 backmin15@hanmail.net]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이 14일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 조정훈
 
대구시장 출마를 고민하던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이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면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대구시장 출마설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 전 구청장은 홍 의원이 지난 2020년 총선 당시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구을에 출마했을 때부터 도왔던 지역 내 측근 그룹 중 한 명이다. 그는 또 지난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당시 홍 의원의 대구선대위원장을 맡았다.

이 전 구청장은 14일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남구 출마에 대해 한 달 정도 고민을 했다"며 "보수의 중심 대구의 자존심을 되살리고 역동적인 대구의 미래를 만들어내기 위해 출마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표님(홍준표 의원)과 상의하고 권유하는 과정도 있었다"며 "제가 홍 (전)대표하고 경쟁하면 이길 수 있겠느냐"고 말해 이미 교통정리가 됐음을 암시했다.

그는 홍 의원이 대구시장에 출마하는 것이 맞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저는 그렇게 보고 있고 그럴 가능성이 있다"며 "지역의 원로분들 특히 문희갑 전 대구시장 같은 분들이 그렇게 권하는 것을 직접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 전 청장은 "홍준표 경선후보의 대구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제가 이 선거에 참여함으로써 우리 당의 경선후보 모두가 강력한 원팀을 구성하는 출발점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제가 직접 이번 보궐선거에 참여하여 정권교체의 선봉장이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홍준표 의원의 소통채널인 '청년의꿈'에 올라온 질문과 대답.
ⓒ 청년의꿈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통채널 '청년의꿈'에 한 누리꾼이 "올해 6.1 지선에 대구시장으로 출마한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는 질문을 올리자 "3월 9일 이후에나 판단할 문제"라고 답변했다.

또 다른 네티즌이 "대구시장보다 경기도지사로 출마하시는 게 낫지 않느냐"는 질문에 홍 의원은 "연고가 없어요"라고 답했고, "대구시장은 그릇이 너무 작다"는 지적에는 "똑같은 자치단체장"이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이 대구시장에 출마를 결심했다면 조만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만나 의중을 전달할 것이라는 게 지역 정가의 관측이다. 이렇게 될 경우 이미 3선을 선언한 권영진 대구시장과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홍 의원이 대구시장에 출마하고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이 중·남구 보궐선거 공천을 보장하는 대가로 선거운동에 나설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를 두고 중·남구 재보선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예비후보 사이에서 벌써부터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현재 중·남구 예비후보에 배영식 전 국회의원과 임병헌 전 남구청장, 도태우 전 박근혜 대통령 변호인, 손영준 국민의힘 대구시당 중남구 청년지회장, 이인선 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박정조 전 대한미용사회 대구시협의회장 등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외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유영하 박근혜 전 대통령 법률대리인, 도건우 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 등의 출마설도 나오고 있다.

한편 국민의힘은 오는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천관리위원회 구성과 관련한 논의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전략공천이냐 경선이냐를 두고 관심을 모으고 있다.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