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겨레

일본, 글로벌 공급망 강화 '경제안보법안' 마련

김소연 입력 2022. 01. 14. 17:16 수정 2022. 01. 14. 17:26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가 '글로벌 공급망'을 강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경제안보법안을 오는 17일부터 시작되는 정기국회에 제출하기 위해 정부안을 마련했다.

<마이니치신문> 은 "정부가 경제안보법안 원안을 마련했다"며 "자민당 심사를 거쳐 2월 하순 중의원에 제출할 방침"이라고 14일 보도했다.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 연구개발과 관련해선 경제안보 관련 기금을 별도로 만들어 지원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월 중의원 제출 방침
반도체 등 '중요물자' 지정해 지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도쿄/AF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글로벌 공급망’을 강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경제안보법안을 오는 17일부터 시작되는 정기국회에 제출하기 위해 정부안을 마련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정부가 경제안보법안 원안을 마련했다”며 “자민당 심사를 거쳐 2월 하순 중의원에 제출할 방침”이라고 14일 보도했다.

법안에는 공급이 막히면 국민 생활이나 산업에 막대한 영향을 주는 반도체·광물자원(희토류) 등을 ‘중요 물자’로 지정해 일본 내 제조기반을 강화하는 방안이 담겼다. 일본에 생산 시설을 지으면 정부가 직접 보조금을 주겠다는 것이 명시된다.

통신이나 에너지 등 중요한 인프라를 새롭게 도입할 때 정부가 사전에 심사하는 제도도 신설된다. 중국 등 안보 측면에서 위협이 되는 국가의 제품이 포함돼 있는지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안보와 관련한 기밀 기술의 유출을 막기 위해 특허 출원을 할 때 정보를 공개하지 않는 ‘특허 비공개’ 시스템도 만들 방침이다.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 연구개발과 관련해선 경제안보 관련 기금을 별도로 만들어 지원할 계획이다.

이 신문은 “이번 법안이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중시하는 경제안보 정책의 핵심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도쿄/김소연 특파원 dandy@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