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TV

현행 거리두기 3주 더..사적 모임만 6명 완화

김민혜 입력 2022. 01. 14. 17:2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정부가 사적 모임 허용 인원만 4명에서 6명으로 늘리고 지금의 거리두기 체제를 3주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전파력 빠른 오미크론의 확산을 최대한 늦추면서 대응 전략을 짜야 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입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현 거리두기 체제가 설 연휴를 포함해 다음 달 6일까지 3주간 더 이어집니다.

식당, 카페의 영업과 영화관, 공연장 입장이 지금처럼 밤 9시까지만 허용됩니다.

다만 사적 모임 허용인원은 6명으로 2명 늘어납니다.

운영시간 연장보다 방역상 위험이 낮다는 분석 결과를 고려했다는 설명입니다.

<손영래 /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일정 정도 방역지표들이 호전된 현재의 상황과 그렇지만 향후 오미크론이 우세종으로 전환되는 이 시기적 특성을 고려해서…"

정부는 거리두기 조치에 대한 국민의 피로감과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부담도 고려했지만

조만간 우세종이 될 것으로 점쳐지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의 폭증을 막기 위해 거리두기 연장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권덕철 / 보건복지부 장관> "선행 국가들의 사례를 보면 자칫 잘못 대응하는 경우 수십 배까지 확진자가 증가하고 입원 환자의 증가와 의료체계의 과부하가 나타납니다."

오는 2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는 설 연휴 특별방역대책도 시행합니다.

이 기간 요양병원과 시설 면회는 사전예약한 뒤 비대면으로만 할 수 있고 철도 승차권은 창가쪽 좌석만 판매합니다.

정부는 또 설 연휴 고향 방문이나 여행은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makereal@yna.co.kr)

#거리두기 #6명 #오미크론 #방역패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