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GTX 놔달라" 교통 민원 1년새 2배로

임도원 입력 2022. 01. 14. 17:41 수정 2022. 01. 14. 23:58

기사 도구 모음

20대는 '일자리', 30대는 '부동산', 40대 이상은 '자녀 교육'과 '세금'이 주요 민원 이슈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40대는 부동산 외에 초등학교, 학교, 입학 등 자녀 교육이, 50대는 수술, 병원, 요양 등 건강이, 60대 이상은 과세, 재산세, 취득세 등 세금이 주요 민원 이슈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권익위, 작년 민원 빅데이터 분석

20대는 ‘일자리’, 30대는 ‘부동산’, 40대 이상은 ‘자녀 교육’과 ‘세금’이 주요 민원 이슈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1년간 수집된 민원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발표했다. 권익위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신문고 및 지방자치단체 민원창구 등을 통해 접수된 민원은 총 1465만26건으로, 전년(1214만2121건) 대비 20.7% 증가했다.

분야별로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D) 등 교통 분야 민원이 108.0% 늘어 증가폭이 가장 컸다. 정부가 지난해 4월 GTX-D 노선을 경기 김포와 부천만 연결한다는 구상을 내놓으면서 수도권 서부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해당 노선의 서울 강남 직결 등을 요구하는 민원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법무 분야 105.4%, 도시 분야는 72.8% 증가한 반면 체육 분야 32.2%, 노동 분야는 29.0% 감소했다.

지난해 민원은 국민지원금 이의신청, 마스크, 방역 등 코로나19 관련 내용과 교통 인프라, 광역교통대책 수립 등 교통환경 개선과 관련된 내용이 많았다.

세대별로 10대는 선생님, 수업, 학교 등 교육 관련 내용을, 20대는 회사, 출근, 급여 등 일자리 관련 민원을 주로 제기했다. 30대 이상에서는 아파트, 주택, 분양, 전세 등 부동산과 관련된 내용이 다수였다. 이 중 40대는 부동산 외에 초등학교, 학교, 입학 등 자녀 교육이, 50대는 수술, 병원, 요양 등 건강이, 60대 이상은 과세, 재산세, 취득세 등 세금이 주요 민원 이슈인 것으로 나타났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