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서울 방역패스 효력 일부 정지됐지만..신청인측 "아쉬운 결정"

박형빈 입력 2022. 01. 14. 18:35 수정 2022. 01. 14. 19:53

기사 도구 모음

법원이 14일 서울시 방역 패스(백신접종증명·음성확인제) 적용 시설에서 상점과 마트, 백화점만 제외한 데 대해 소송을 제기한 신청인 측은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도 변호사는 "집행정지를 신청할 때 카페·식당·실내 체육시설 등 생활 밀착·필수적 시설만 대상에 넣었는데 법원은 상점·마트·백화점만 효력 정지했다"며 "제외된 시설 모두 인용됐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법원, 서울 마트·백화점 방역패스 효력 정지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법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패스(백신접종증명·음성확인제)의 효력을 일부 정지했다. 서울 내의 3천㎡ 이상 상점·마트·백화점에 적용한 방역패스 조치의 효력 정지 결정이 나온 14일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고객이 방역패스 확인절차를 거치고 있다. 2022.1.14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법원이 14일 서울시 방역 패스(백신접종증명·음성확인제) 적용 시설에서 상점과 마트, 백화점만 제외한 데 대해 소송을 제기한 신청인 측은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신청인 측을 대리한 도태우 변호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청소년 방역패스 확대를 저지했다는 점은 중요하지만, 전체적으로는 아쉬움이 많은 결정"이라고 유감을 표했다.

도 변호사는 "집행정지를 신청할 때 카페·식당·실내 체육시설 등 생활 밀착·필수적 시설만 대상에 넣었는데 법원은 상점·마트·백화점만 효력 정지했다"며 "제외된 시설 모두 인용됐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전국을 대상으로 했던 당초 신청 취지와 달리 서울시 내에서만 결정 효력을 인정한 부분에 대해선 "시민들을 불편하게 하는 것으로, 지자체별로 다투는 것은 부당하므로 전국 단위로 한꺼번에 처리돼야 한다"고 밝혔다.

도 변호사는 법원 결정에 대한 불복 여부는 "원고들이 많아 바로 결정할 수는 없지만 논의해볼 것"이라고 했다.

binzz@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