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독수리과 새 1마리에 1100억 전투기 날아갈 뻔..동체착륙 F-35A 엔진 흡입구 '조류충돌' 확인

정충신 기자 입력 2022. 01. 14. 19:20 수정 2022. 01. 14. 19:24

기사 도구 모음

지난 4일 랜딩기어(착륙장치) 이상으로 인한 비상 상황에서 동체(胴體)착륙한 공군 최신 F-35A 스텔스 전투기가 당시 좌측 엔진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Bird Strike)이 있었던 것으로 한미 공동조사 결과 확인됐다고 공군이 14일 밝혔다.

이 조류 충돌이 F-35A 항공전자계통 및 랜딩기어 미작동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에 대해선 내달 초 미국 전문조사단 입국 뒤 한미가 함께 정밀 조사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4일 랜딩기어(착륙장치) 이상으로 동체 착륙한 공군의 F-35A 스텔스 전투기가 당시 좌측 엔진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Bird Strike)이 있었던 것으로 한미 공동조사 결과 확인됐다. F-35A 이륙 모습. 록히드마틴 제공

“독수리과로 보이는 큰 새 인듯”…공군 “랜딩기어 미작동과 관련 여부조사”

내달 초 미국 전문조사단 입국 뒤 한미공동 정밀조사 예정

지난 4일 랜딩기어(착륙장치) 이상으로 인한 비상 상황에서 동체(胴體)착륙한 공군 최신 F-35A 스텔스 전투기가 당시 좌측 엔진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Bird Strike)이 있었던 것으로 한미 공동조사 결과 확인됐다고 공군이 14일 밝혔다. 이 조류 충돌이 F-35A 항공전자계통 및 랜딩기어 미작동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에 대해선 내달 초 미국 전문조사단 입국 뒤 한미가 함께 정밀 조사할 예정이다.

공군은 F-35A 비행안전을 위한 참고사항으로 조류 충돌이 있었음이 확인됐다고 운용국에 알릴 필요가 있다고 미국 측에 통보했다.정부의 한 소식통은 “독수리과로 보이는 큰 새가 충돌한 것 같다”고 전했다. F-35의 최초 조류 충돌 사례다. 공군은 미국 등 F-35A 운용국가에 조류 충돌 사례를 공지했다.

‘조류 충돌’이란 조류가 항공기의 엔진으로 빨려 들어가 엔진 날개를 휘게 하는 등 고장을 일으키는 현상을 말한다. 새와 항공기는 체급 차이가 크다. 항공기가 새보다 훨씬 더 단단하고 튼튼하다. 하지만 항공기가 워낙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새와 같은 물체가 부딪치더라도 큰 충격이 일어난다. 캐노피(조종석을 덮는 유리 방풍창)가 조류 충돌로 박살이 나는 상황도 있었다.

가장 위험한 조류 충돌은 이번처럼 새가 엔진으로 빨려 들어가는 경우다. 엔진을 망가뜨리면 비행이 어려워진다.미국 연방항공국(FAA)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야생동물과 항공기가 충돌한 경우가 1만 4368건 있었다.

공군의 F-35A 1대가 지난 4일 훈련 비행을 하던 중 항공전자계통 이상으로 랜딩기어 3개가 모두 내려오지 않아 충남 서산 제20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동체 착륙했다. F-35A는 탑재된 모든 센서의 정보가 하나로 융합 처리된 최첨단 전투기로, 항공전자계통에 이상이 발생하면서 착륙장치를 포함한 사실상 모든 전자계통 장비가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공군은 “F-35A 동체 착륙 원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지양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정충신 선임기자 csjung@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