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11일 순직한 심정민 소령, 영결식 엄수..대전현충원 안장

박은경 기자 입력 2022. 01. 14. 19:3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국방일보 제공


지난 11일 임무 수행 중이던 F-5E 전투기 추락 사고로 순직한 조종사 고(故) 심정민(29) 소령의 영결식이 14일 경기도 수원 제10전투비행단에서 엄수됐다.

영결식은 이날 오전 수원 공군기지 체육관에서 유족과 공군사관학교 64기 동기들과 부대 장병들, 서욱 국방부 장관, 박인호 공군참모총장,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대장으로 치러졌다.

고인의 소속부대장인 박대준 비행단장은 “고인은 아끼고 사랑하던 전투기와 함께 무사귀환이라는 마지막 임무를 뒤로 한 채 조국의 푸른 하늘을 지키는 별이 되고 말았다”고 애도했다.

심 소령이 조종하던 F-5E는 지난 11일 오후 1시 43분께 수원기지에서 이륙 후 상승하던 중 항공기 좌우 엔진화재 경고등이 켜지고 기체가 급강하했다. 당시 관제탑과 교신에서 두 차례 ‘이젝션’(Ejection·탈출)을 선언하며 비상탈출 절차를 준비했지만 탈출하지 못했다.

공군은 심 소령이 민가 쪽으로 전투기가 추락하는 것을 막으려고 조종간을 끝까지 잡고 야산 쪽으로 기수를 돌리다가 비상탈출 시기를 놓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공군은 고인의 계급을 대위에서 소령으로 추서했다.

유해는 이날 오후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박은경 기자 yama@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