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동체 착륙한 F-35A 스텔스전투기 '조류 충돌' 확인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22. 01. 14. 19:41

기사 도구 모음

이달 4일 항공전자계통 및 랜딩기어(착륙장치) 이상으로 동체 착륙한 공군 F-35A 스텔스 전투기에서 '조류 충돌(Bird Strike·버드 스트라이크)'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공군에 따르면 당시 충남 서산 공군기지 활주로에 동체 착륙한 F-35A의 좌측 엔진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 흔적이 있었음을 한미 공동조사에서 파악됐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월 초 사고 연관성 여부 韓美 정밀조사 착수
공군 F-35A 스텔스 전투기. 2019.10.1/뉴스1 © News1
이달 4일 항공전자계통 및 랜딩기어(착륙장치) 이상으로 동체 착륙한 공군 F-35A 스텔스 전투기에서 ‘조류 충돌(Bird Strike·버드 스트라이크)’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공군에 따르면 당시 충남 서산 공군기지 활주로에 동체 착륙한 F-35A의 좌측 엔진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 흔적이 있었음을 한미 공동조사에서 파악됐다는 것이다.

다만 공군은 “조류 충돌이 항공전자계통 및 랜딩기어 미작동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다음 달 초 미측 전문조사단이 입국 후 한미 공동으로 정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고 당시 F-35A에는 항공전자계통 이상이 발생하면서 랜딩기어를 포함한 모든 전자계통 장비가 작동하지 않았다고 한다. 전투기의 ‘네비게이션’에 해당하는 항법장치도 작동 불능 상태가 돼 조종사가 전투기 위치도 인지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하지만 조종사인 배 모 소령은 지상 추락에 따른 피해를 우려해 동체 착륙을 결심했고, 공군은 활주로에 화재를 피하기 위해 특수거품을 깔아 무사히 착륙할 수 있었다.

공군 관계자는 “전 세계 F-35A 운용 국가에 비행안전을 위한 참고사항으로 조류 충돌이 있었음이 확인됐다고 공지할 필요성이 있다”며 “F-35A 동체착륙 원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지양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