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中 매서운 반부패 칼날..이번엔 광시자치구 부주석 낙마

조준형 입력 2022. 01. 14. 20:32

기사 도구 모음

새해 들어 중국의 반부패 드라이브가 힘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한 지방정부 2인자가 반부패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사실이 새롭게 공개됐다.

중국 최고위 반부패 당국인 공산당 중앙기율위원회·국가감찰위원회(기율·감찰위)는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광시(廣西)장족자치구 정부 류훙우(劉宏武) 부주석에 대해 엄중한 당 기율 위반 및 위법 혐의로 기율 심사 및 감찰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류훙우 광시(廣西)장족자치구 정부 부주석 [환구시보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새해 들어 중국의 반부패 드라이브가 힘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한 지방정부 2인자가 반부패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사실이 새롭게 공개됐다.

중국 최고위 반부패 당국인 공산당 중앙기율위원회·국가감찰위원회(기율·감찰위)는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광시(廣西)장족자치구 정부 류훙우(劉宏武) 부주석에 대해 엄중한 당 기율 위반 및 위법 혐의로 기율 심사 및 감찰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류 부주석은 올해 들어 기율·감찰위 조사를 받는 것으로 발표된 3번째 중량급 인사로 분류된다.

앞서 기율·감찰위는 지난 8일 왕빈(王濱) 중국생명보험(국유기업) 회장과 장융쩌(張永澤) 시짱(西藏·티베트)자치구 정부 부주석이 엄중한 기율 위반 및 위법 혐의로 기율 심사 및 감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중국에서 고위급 간부가 기율·감찰위의 조사를 받는 것으로 공식 발표되면 공직에서 낙마한 것으로 간주된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