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윤석열, 마스크 이어 QR코드 '생략'.."벌써 8차례"

김유민 입력 2022. 01. 14. 20:41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여러 사람이 모인 간담회에 참석하면서 예방접종 증명을 위한 QR코드를 찍지 않아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됐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국가균형 발전을 위한 지방소멸대응특별법안 국회 발의 간담회'에 참석하면서 QR코드 스캔을 하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QR코드 안 찍고 수기명부 미작성
과태료 10만원 처분 "착오있었다"
지난해에도 노마스크 유세로 구설
당시 선거유세 중 마스크를 쓰지 않아 논란이 됐다 -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경선 후보가 17일 경북 포항시 정치 1번지인 죽도시장에서 지지자들의 환호속에 시장안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1.9.17/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여러 사람이 모인 간담회에 참석하면서 예방접종 증명을 위한 QR코드를 찍지 않아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됐다. 윤석열 후보는 이전에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전통시장에서 선거유세를 하다 시정요청을 받는 등 구설에 올랐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국가균형 발전을 위한 지방소멸대응특별법안 국회 발의 간담회’에 참석하면서 QR코드 스캔을 하지 않았다. 방역 당국이 신고를 접수해 확인한 결과, QR코드뿐만 아니라 수기명부 작성 등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감염법 위반 혐의로 10만원의 과태료 처분이 결정됐다. 당시 함께 행사에 참석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직접 QR코드를 찍고 입장했다.

윤석열 후보는 14일 경상남도 창원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뒤 기자들과 만나 “부스터 샷까지 다 맞았다”라며 “QR 코드를 제가 잘 챙기지 못해 동행한 참모들이 휴대전화기를 가져가서 했다고 하지만,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더 철저히 챙기겠다”고 설명했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8일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지방소멸대응특별법안 국회발의 간담회에 참석해 함께 앉아 있다. 2021.12.28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후보는 그동안 방역패스 적용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밝혀왔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 11일 페이스북에 “비과학적 방역패스 철회, 9시 영업제한 철회, 아동청소년 강제적 백신접종 반대”라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민주당은 김진욱 선대위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윤석열 후보는 방역패스 철회를 주장하기 전에 국민들이 지키는 기본 수칙부터 이행해야 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국민은 애가 타는데, 방역 수칙을 가볍게 무시하는 윤석열 후보에 이제는 실망을 넘어 무모함을 느낀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확인된 것만 무려 8차례에 걸쳐 방역 수칙을 위반하는 모습에 수차례 경고했음에도 윤 후보는 지금까지 변한 것이 없다”며 “안하무인 그 자체”라고 말했다. 이재명 대선후보 수행실장인 한준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QR체크 같잖으셨군요”라고 쓰며, 지난해 말 윤 후보가 이 후보의 토론 제안에 “정말 같잖다”고 반응한 것을 패러디해 비꼬았다.

김유민 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